[자막뉴스] '나 이런 거 쓰면 안 되는 사람이야'...유흥업소에서 행패

2020년 12월 02일 오후 05시 08분
자막뉴스 와플뉴스
남성 2명이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지 않고 유흥주점 안으로 들어옵니다.

연락처와 거주지역 등을 적는 종이가 계산대에 있었지만, 신경도 쓰지 않습니다.

그러자 업주가 종이를 챙겨 손님들이 있는 방으로 향합니다.

하지만 연락처를 남긴 건 한 명뿐이었고, 함께 온 사람이 있다는 사실조차 적지 않았습니다.

명부 작성을 하지 않은 사람은 충남 부여군의회 A 의원으로 확인됐습니다.

업주는 A 의원이 기분이 나쁘다며 명부 작성을 거부했고, 함께 온 일행에게만 적으라 했다고 말했습니다.

명부 작성 거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습니다.

업주는, 이들이 6개월 전에도 이 유흥주점에 와서 명부 작성을 거부한 적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계속 인적사항 작성을 요구하자 양주만 개봉해두고 화를 내며 술집을 나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유흥주점 업주 : 자기가 쓰면 안 되는 사람이래요. 자기 신상 정보가 알려지면 안 좋으니까…. 전에도 기분 나쁘게 하더니 또 기분 나쁘게 한다. 그래도 군을 대표하신다는 분이….]

업주는 A 의원과 함께 온 남성이 당시 계산해 놓고 간 양주를 달라며 이번에는 욕설을 퍼붓고 행패를 부려 경찰이 출동했다고 밝혔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