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일기] 주린이도 쉽게 투자 시작하는 방법, ETF

2021년 03월 15일 오전 07시 00분
개미일기 와플뉴스
코로나19로 세계 증시가 폭락한 지난해 동학 개미, 서학 개미라 불리는 개인 투자자들이 한국과 미국을 가리지 않고 주식 시장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뒤늦게 주식에 관심을 두게 된 '주린이'(주식과 어린이 합성어로 주식 초보자들을 뜻함)들은 이미 오를 대로 오른 주요 종목들을 직접 골라 매수하기는 망설여지기 마련이다.

그렇다면 직접 종목을 고르지 않고도 위험을 분산하고 높은 수익률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이런 사람들은 상장지수펀드, ETF를 눈여겨 보자. ETF는 특정 주가지수의 움직임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되는 펀드로 주식처럼 편리하게 거래가 가능한 상품이다.

ETF는 개별 주식들이 여러 개 묶인 상품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특히 ETF는 펀드 매니저가 종목을 모으고 관리하는 일반 펀드 상품과는 달리, 지수(인덱스)를 추종한다.

증권 시장에는 다양한 지수가 존재하는데, 대표적으로 코스피 지수는 우리나라에서 비교적 규모가 큰 대기업이나 우량 중견기업 주가 변동을 나타낸다.

코스피200 지수는 코스피에 상장된 기업 중 시가총액이 가장 큰 기업 200개의 주가 변동을 보여주는 지수로, 이와 비슷한 미국 대표 시장 지수는 S&P500이 있다.

ETF는 바로 이런 지수들의 등락을 추종한다. 지수가 오르면 ETF 가격도 오르고, 지수가 하락하면 ETF 가격도 내려간다.

시장 전체를 추종하는 지수 외에 테마별, 업종별 지수도 있다. 요즘 화두인 전기차와 배터리 관련 종목들을 모아놓은 지수나, 코로나19나 고령화 추세로 관심받는 바이오, 헬스케어 기업들을 모아놓은 지수도 있다. 미국 달러를 미리 환전해두면 미국 증권 시장에서 직접 미국 ETF를 살 수도 있다.

이렇게 지수를 추종하는 ETF를 사면, 특정 종목의 주가 변동성이 크더라도 자연스럽게 다른 종목과 함께 분산투자가 되는 셈이다. 개별 종목 가격 등락에 따른 위험부담을 줄일 수 있는 것이다.

또 ETF는 주식 시장에 ‘상장’되어 있기 때문에 개별 주식 종목 거래하듯 증권사 앱이나 HTS에서 개인이 실시간으로 사고팔 수 있다. 거래 수수료도 일반 펀드보다 낮은 편이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