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스포츠 > 연예

'마차도 또 넘겼다'...롯데 5연승 단독선두

'마차도 또 넘겼다'...롯데 5연승 단독선두
[앵커] 이 정도면 시즌 초반 태풍급 충격입니다. 롯데가 외국인 선수 마차도의 한 방과 선발 스트레일리의 호투를 앞세워 7년 만에 개막 5연승, 단독선두를 질주했습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토요일 경기 우천 취소로 힘을 비축한 롯데. 명암은 팽팽한 투수전이 이어지던 7회 갈렸습니다. 잘 던지던 김태훈이 연속 볼넷으...
[2020-05-10 20:47]
롯데 5연승 질주...스트레일리 11탈삼진
지난해 프로야구 꼴찌 롯데가 개막 5연승, 단독 선두를 질주했습니다. 롯데는 SK와 사직 홈 경기에서 새 외국인투수 스트레일리가 7이닝 탈삼진 11개 무실점으로 잘 던지고 마차도가 쐐기 홈런을 쳐 4대 0으로 이겼습니다. 롯데가 개막전부터 5연승을 거둔 것은 2013시즌 이후 7년 만입니다. KIA는 터커가 연타석 홈런 포함 5안타 6타점의 괴력을...
[2020-05-10 18:48]

 '뒤에도 눈이 달렸나'...박찬호 호수비

'뒤에도 눈이 달렸나'...박찬호 호수비
[영상] '뒤에도 눈이 달렸나'…박찬호 호수비
[2020-05-10 05:56]

'홈런쇼에 뒷심'...롯데 4연승 상승세 언제까지?

'홈런쇼에 뒷심'...롯데 4연승 상승세 언제까지?
[앵커] 지난해 프로야구 최하위 롯데가 시즌 초반 심상치 않습니다. 화끈한 공격 야구를 내세워 4연승을 질주하고 있는데 기세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관심입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연습경기 1위로 기대감을 안겼던 롯데가 놀라운 파괴력으로 연승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5강 후보 kt와 SK를 상대로 개막 4연승 공동 선두 질...
[2020-05-09 23:40]

타이완, 세계 최초로 프로야구 관중 허용

타이완, 세계 최초로 프로야구 관중 허용
타이완 정부 당국이 세계 최초로 프로야구 관중 입장을 허용했습니다. 타이완 당국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는 가운데 어제(8일)부터 경기당 천 명의 관중 입장을 허용했습니다. 타이완은 지난달 12일 세계 프로야구 리그 가운데 처음 무관중 정규리그를 개막했습니다.
[2020-05-09 23:05]

삼성-키움 2연승...첫 우천 취소

삼성-키움 2연승...첫 우천 취소
프로야구 키움과 삼성이 나란히 2연승을 달렸습니다. 키움은 고척돔 홈 경기에서 두 점 차로 끌려가던 6회 한화가 볼넷 3개와 폭투 실책으로 자멸하는 틈을 타 5대 3으로 역전승했습니다. 588일 만에 선발 등판한 한현희는 6이닝 3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올렸고 이정후는 2경기 연속 홈런을 쳤습니다. 삼성도 KIA를 14대 2로 대파해 3연패 뒤 2연...
[2020-05-09 20:41]

"BTS, 기생충 이어 한국야구가 왔다"

"BTS, 기생충 이어 한국야구가 왔다"
프로야구 KBO 리그가 미국에 생중계되며 연일 화제인 가운데, 미국 언론이 'BTS와 기생충에 이어 한국 야구가 왔다'면서 집중 조명했습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KBO 리그는 얼떨결에 미국 시장에 진출했는데 현재 지구 상에서 가장 주목받는 프로야구 리그가 됐다고 소개했습니다. KBO 리그는 무관중 상태에서 정상적인 경기를 치르고 있다면서,...
[2020-05-09 14:23]

 '홈런만 6방·끝내기 폭투' 사직의 뜨거운 밤

'홈런만 6방·끝내기 폭투' 사직의 뜨거운 밤
올해 확 달라진 롯데는 개막 이후 4연승을 달렸습니다. 6 대 1까지 끌려가던 경기를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기어이 뒤집었는데요. 홈런만 6개가 나온 드라마 같은 역전극, 함께 보시죠.
[2020-05-09 05:02]

'19살 대형신인' 소형준, 두산 잡고 화려한 데뷔

'19살 대형신인' 소형준, 두산 잡고 화려한 데뷔
[앵커] 올 시즌 프로야구에서는 류현진 이후 14년 만에 '고졸 신인왕'에 도전하는 대형 투수가 눈길을 끕니다. KT의 소형준 선수인데요, 프로 데뷔전에서 인상적인 투구로 승리를 거머쥐었습니다. 프로야구 소식,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2001년 9월에 태어나 아직 만으로 19살도 채 되지 않은 소형준이 상기된 표정으로 마운드에 오...
[2020-05-09 00:57]
'19살 대형신인' 소형준, 두산 잡고 화려한 데뷔
[앵커] 올 시즌 프로야구에서는 류현진 이후 14년 만에 '고졸 신인왕'에 도전하는 대형 투수가 눈길을 끕니다. KT의 소형준 선수인데요, 프로 데뷔전에서 인상적인 투구로 승리를 거머쥐었습니다. 프로야구 소식,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2001년 9월에 태어나 아직 만으로 19살도 채 되지 않은 소형준이 상기된 표정으로 마운드에 오...
[2020-05-08 23:42]

'스트라이크 맞아요?' 이용규 발언에 심판 전격 2군행

'스트라이크 맞아요?' 이용규 발언에 심판 전격 2군행
[앵커] KBO가 심판 5명에게 2군 강등 전격 징계를 내렸습니다. 한화-SK 3연전 볼 판정이 문제가 됐기 때문인데, 이용규의 작심 발언이 도화선이었습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제의 발단이 된 것으로 보이는 지난 6일 이용규의 타석입니다. SK 핀토가 바깥쪽에 확연히 높은 볼을 던졌지만 심판은 스트라이크를 선언합니다 ...
[2020-05-08 17:58]
'스트라이크 맞아요?' 이용규 발언에 심판 전격 2군행
[앵커] KBO가 심판 5명에게 2군 강등 전격 징계를 내렸습니다. 한화-SK 3연전 볼 판정이 문제가 됐기 때문인데, 이용규의 작심 발언이 도화선이었습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제의 발단이 된 것으로 보이는 지난 6일 이용규의 타석입니다. SK 핀토가 바깥쪽에 확연히 높은 볼을 던졌지만 심판은 스트라이크를 선언합니다 ...
[2020-05-08 17:24]
'이용규 발언'에 KBO, 해당 심판위원 전원 2군 강등
KBO 사무국이 볼 판정으로 논란을 빚은 심판위원 5명을 2군으로 강등하기로 했습니다. KBO는 어제(7일) SK와 한화의 인천 경기를 담당한 심판들의 준비가 부족했다고 판단해 퓨처스리그에서 재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한화의 이용규 선수가 어제 경기를 마친 뒤 인터뷰에서 심판의 볼 판정에 대한 불만을 공개적으로 얘기해 논란...
[2020-05-08 16:48]

 바람이 만들어준 2루타...실책도 연발

바람이 만들어준 2루타...실책도 연발
[영상] 바람이 만들어준 2루타…실책도 연발
[2020-05-08 15:31]

 6년 전엔 빈볼 악연...LG 정근우가 정찬헌에게

6년 전엔 빈볼 악연...LG 정근우가 정찬헌에게
LG 정근우가 후배 정찬헌에게… 6년 전엔 빈볼 악연…이젠 한솥밥 "그때는 맞았고…지금은 미안하다"
[2020-05-08 12:52]

롯데·NC, 개막 3연승 질주

롯데·NC, 개막 3연승 질주
프로야구 롯데와 NC가 나란히 개막 3연승을 달렸습니다. 지난해 최하위 롯데는 수원 원정에서 7회 터진 손아섭의 역전 3점 홈런을 앞세워 7대 3으로 이겼습니다. 대구에서는 NC가 삼성을 8대 2로 꺾었습니다. KIA는 키움에 8대 5 역전승을 거두면서 신임 윌리엄스 감독에 데뷔 첫 승을 안겼습니다. 두산은 LG를, 한화는 SK를 각각 물리쳤습니다.
[2020-05-08 03:40]

개막 3연승 '롯데가 달라졌어요'...ESPN도 주목

개막 3연승 '롯데가 달라졌어요'...ESPN도 주목
[앵커] 연습경기 1위였던 롯데, 과연 달라진 걸까요? 지난해 꼴찌 롯데가 투타의 조화를 앞세워 kt를 꺾고 개막 3연승을 달렸습니다. 미국 ESPN도 롯데의 변화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롯데가 13년 만에 개막 3연전을 모두 쓸어담았습니다. 선발 박세웅의 부진 속에 3대 1로 끌려가던 롯데는 7회 기회를 ...
[2020-05-08 01:25]

롯데·NC, 개막 3연승 질주

롯데·NC, 개막 3연승 질주
프로야구 롯데와 NC가 나란히 개막 3연승을 달렸습니다. 지난해 최하위 롯데는 수원 원정에서 7회 터진 손아섭의 역전 3점 홈런을 앞세워 7대 3으로 이겼습니다. 대구에서는 NC가 삼성을 8대 2로 꺾었습니다. KIA는 키움에 8대 5 역전승을 거두면서 신임 윌리엄스 감독에 데뷔 첫 승을 안겼습니다. 두산은 LG를, 한화는 SK를 각각 물리쳤습니다.
[2020-05-08 00:04]
300 이하는 '마세' 금지?...야구장에서는 OK
[앵커] 어제 키움과 KIA의 광주 경기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진기한 장면이 나왔습니다. 박병호 선수가 친 공의 가죽이 찢어지면서 파울라인 밖으로 나갔던 공이 크게 휘어지면서 다시 들어왔는데요.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키움 4번 타자 박병호가 KIA 선발 브룩스의 변화구를 받아치지만, 빗맞은 타구는 힘없이 파울 라인 밖으로...
[2020-05-07 16:52]

'쾅~쾅~'  KBO리그 이틀 연속 두 자릿수 홈런쇼

'쾅~쾅~' KBO리그 이틀 연속 두 자릿수 홈런쇼
[앵커] 스포츠 소식 알아봅니다 김상익 기자 나와 있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프로야구 개막 이틀째가 지나면서 이제 연승하는 팀, 연패하는 팀도 나오기 시작할 텐데요 미국팬들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는 NC가 개막전에 이어 어제 경기에서도 승리를 챙겼다고요? [기자] 세팀의 연승팀이 나왔는데요 먼저 NC가 개막 2연승을 달렸습니다 어제도...
[2020-05-07 12:55]

 명품수비 열전...박병호 '당구 야구'?

명품수비 열전...박병호 '당구 야구'?
[영상] 명품수비 열전…박병호 '당구 야구'?
[2020-05-07 08:25]

'글로벌 인기 실감' NC, 홈런포로 2연승

'글로벌 인기 실감' NC, 홈런포로 2연승
[앵커] 개막전 해외 생중계 이후 미국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NC가 이틀 연속 홈런포를 앞세워 2연승을 달렸습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개막전 모창민의 배트플립, 이른바 '빠던'으로 미국 현지에서 큰 화제가 됐던 NC. 특히 인구 천만 명의 노스캐롤라이나주 마이너리그팀은 NC가 '노스캐롤라이나'의 영문 약자와 같다...
[2020-05-07 01:04]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오늘 나의 운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