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스포츠 > 연예

롯데·NC, 개막 3연승 질주

롯데·NC, 개막 3연승 질주
프로야구 롯데와 NC가 나란히 개막 3연승을 달렸습니다. 지난해 최하위 롯데는 수원 원정에서 7회 터진 손아섭의 역전 3점 홈런을 앞세워 7대 3으로 이겼습니다. 대구에서는 NC가 삼성을 8대 2로 꺾었습니다. KIA는 키움에 8대 5 역전승을 거두면서 신임 윌리엄스 감독에 데뷔 첫 승을 안겼습니다. 두산은 LG를, 한화는 SK를 각각 물리쳤습니다.
[2020-05-08 03:40]

개막 3연승 '롯데가 달라졌어요'...ESPN도 주목

개막 3연승 '롯데가 달라졌어요'...ESPN도 주목
[앵커] 연습경기 1위였던 롯데, 과연 달라진 걸까요? 지난해 꼴찌 롯데가 투타의 조화를 앞세워 kt를 꺾고 개막 3연승을 달렸습니다. 미국 ESPN도 롯데의 변화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롯데가 13년 만에 개막 3연전을 모두 쓸어담았습니다. 선발 박세웅의 부진 속에 3대 1로 끌려가던 롯데는 7회 기회를 ...
[2020-05-08 01:25]

롯데·NC, 개막 3연승 질주

롯데·NC, 개막 3연승 질주
프로야구 롯데와 NC가 나란히 개막 3연승을 달렸습니다. 지난해 최하위 롯데는 수원 원정에서 7회 터진 손아섭의 역전 3점 홈런을 앞세워 7대 3으로 이겼습니다. 대구에서는 NC가 삼성을 8대 2로 꺾었습니다. KIA는 키움에 8대 5 역전승을 거두면서 신임 윌리엄스 감독에 데뷔 첫 승을 안겼습니다. 두산은 LG를, 한화는 SK를 각각 물리쳤습니다.
[2020-05-08 00:04]
300 이하는 '마세' 금지?...야구장에서는 OK
[앵커] 어제 키움과 KIA의 광주 경기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진기한 장면이 나왔습니다. 박병호 선수가 친 공의 가죽이 찢어지면서 파울라인 밖으로 나갔던 공이 크게 휘어지면서 다시 들어왔는데요.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키움 4번 타자 박병호가 KIA 선발 브룩스의 변화구를 받아치지만, 빗맞은 타구는 힘없이 파울 라인 밖으로...
[2020-05-07 16:52]

'쾅~쾅~'  KBO리그 이틀 연속 두 자릿수 홈런쇼

'쾅~쾅~' KBO리그 이틀 연속 두 자릿수 홈런쇼
[앵커] 스포츠 소식 알아봅니다 김상익 기자 나와 있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프로야구 개막 이틀째가 지나면서 이제 연승하는 팀, 연패하는 팀도 나오기 시작할 텐데요 미국팬들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는 NC가 개막전에 이어 어제 경기에서도 승리를 챙겼다고요? [기자] 세팀의 연승팀이 나왔는데요 먼저 NC가 개막 2연승을 달렸습니다 어제도...
[2020-05-07 12:55]

 명품수비 열전...박병호 '당구 야구'?

명품수비 열전...박병호 '당구 야구'?
[영상] 명품수비 열전…박병호 '당구 야구'?
[2020-05-07 08:25]

'글로벌 인기 실감' NC, 홈런포로 2연승

'글로벌 인기 실감' NC, 홈런포로 2연승
[앵커] 개막전 해외 생중계 이후 미국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NC가 이틀 연속 홈런포를 앞세워 2연승을 달렸습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개막전 모창민의 배트플립, 이른바 '빠던'으로 미국 현지에서 큰 화제가 됐던 NC. 특히 인구 천만 명의 노스캐롤라이나주 마이너리그팀은 NC가 '노스캐롤라이나'의 영문 약자와 같다...
[2020-05-07 01:04]

문 대통령 "지친 국민들, 돌아온 야구로 위로받기를"

문 대통령 "지친 국민들, 돌아온 야구로 위로받기를"
무관중으로 개막한 프로야구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께서 우리 곁으로 다시 돌아온 야구로 위로받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개인 소셜미디어를 통해 "어린이날인 그제(5일) 국민의 사랑을 받는 프로야구가 드디어 개막했다면서 무관중 경기였지만, TV 중계를 통해서 많은 국민들이 시청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
[2020-05-07 00:59]
'글로벌 인기 실감' NC, 홈런포로 2연승
[앵커] 개막전 해외 생중계 이후 미국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NC가 이틀 연속 홈런포를 앞세워 2연승을 달렸습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개막전 모창민의 배트플립, 이른바 '빠던'으로 미국 현지에서 큰 화제가 됐던 NC. 특히 인구 천만 명의 노스캐롤라이나주 마이너리그팀은 NC가 '노스캐롤라이나'의 영문 약자와 같다...
[2020-05-06 23:49]
NC·롯데· 키움, 개막 2연승
프로야구 NC와 롯데, 키움이 나란히 개막 2연승을 달렸습니다. NC는 대구 원정에서 노진혁, 알테어의 홈런포를 앞세워 4대 3으로 이겼습니다. 롯데도 서준원의 호투와 정훈의 3점포에 힘입어 kt를 9대 4로 제쳤고, 키움은 KIA를 3대 2로 눌렀습니다. 지난해 통합 챔피언 두산과 SK도 나란히 첫 승리를 거뒀습니다.
[2020-05-06 23:39]

'집관'을 '직관'처럼...무관중 시대 '중계 방송' 진화

'집관'을 '직관'처럼...무관중 시대 '중계 방송' 진화
[앵커] 스포츠 팬들의 용어 가운데 '직관'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직접 관전'의 줄임말로 스포츠 경기를 경기장에 가서 직접 관전하는 걸 의미하는데요. 코로나 시대에는 이 직관의 즐거움이 집에서 경기를 시청하는 '집관'으로 대체될 전망입니다. 이에 따라 중계방송 기술도 진화하고 있습니다. 김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보통 어린이...
[2020-05-06 17:57]
문 대통령 "지친 국민들, 돌아온 야구로 위로받기를"
무관중으로 개막한 프로야구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께서 우리 곁으로 다시 돌아온 야구로 위로받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개인 소셜미디어를 통해 "어린이날인 어제(5일) 국민의 사랑을 받는 프로야구가 드디어 개막했다면서 무관중 경기였지만, TV 중계를 통해서 많은 국민들이 시청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
[2020-05-06 16:15]
'집관'을 '직관'처럼...무관중 시대 '중계 방송' 진화
[앵커] 스포츠 팬들의 용어 가운데 '직관'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직접 관전'의 줄임말로 스포츠 경기를 경기장에 가서 직접 관전하는 걸 의미하는데요. 코로나 시대에는 이 직관의 즐거움이 집에서 경기를 시청하는 '집관'으로 대체될 전망입니다. 이에 따라 중계방송 기술도 진화하고 있습니다. 김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보통 어린이...
[2020-05-06 15:47]
"배트 던지기가 나왔다" 세계로 뻗어가는 KBO리그
[앵커] 어제 개막한 KBO리그는 미국과 일본으로 생중계되며 전 세계적인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에서는 우리 선수들의 방망이 던지기, 배트플립에 대한 관심이 대단합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NC가 4회 나성범의 솔로홈런으로 첫 득점을 뽑아내는 순간, ESPN 중계진의 관심은 오로지 방망이를 던졌는지에만 집중...
[2020-05-06 13:23]
세계가 주목한 '한국 프로야구 개막'..."오! 배트 플립이네요"
[앵커] 스포츠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김상익 기자와 함께합니다 어서 오십시오. 코로나19 때문에 스튜디오에서는 오랜만에 스포츠 소식 전해드리게 됐네요, 오늘은 어제 프로야구 개막 소식 얘기해보죠. 코로나19 상황에서 드디어 국내 프로야구가 문을 열었네요. 당분간은 무관중 경기로 치러지죠? [기자] 네, 어린이날인 어제 계획보다 38...
[2020-05-06 12:57]
프로야구 개막전 TV 시청률 상승...포털 시청 4배 급증
코로나19 사태 속에 개막한 국내 프로야구가 TV 시청률과 인터넷 누적 시청자 수 모두 지난해보다 급등한 양상을 보였습니다. 지상파 3사와 스포츠 케이블 채널을 통한 TV 평균 시청률은 1.47%를 찍어 지난해 개막전 1.39%와 지난해 어린이날 시청률 0.68%를 앞섰습니다. 한화가 11년 만에 개막전 승리를 거둔 한화와 SK의 경기가 1.87%로 가장 높은...
[2020-05-06 10:45]

 개막 축포에 완봉승...코로나야 가라!

개막 축포에 완봉승...코로나야 가라!
개막 축포에 완봉승…코로나야 가라!
[2020-05-06 00:46]

한국 프로야구, ESPN 통해 미국 생중계...일본도 가세

한국 프로야구, ESPN 통해 미국 생중계...일본도 가세
[앵커] 우리나라 프로야구 경기가 사상 처음 미국으로 생중계됐습니다. 일본 역시 오늘부터 KBO리그 라이브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최기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우리나라 프로야구가 미국 스포츠전문채널 ESPN을 통해 미국으로 진출했습니다. KBO 사무국은 2020 KBO리그가 미국 ESPN과 일본 유무선 플랫폼 스포존을 통해 국외로 생중...
[2020-05-05 23:33]

서폴드 완봉승...11년만에 개막전 승리

서폴드 완봉승...11년만에 개막전 승리
[앵커] 프로야구 한화가 완벽한 투구로 완봉승을 따낸 외국인 투수 서폴드를 앞세워 11년 만에 개막전에서 승리했습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화 선발투수 서폴드가 절묘한 제구를 앞세워 SK 타선을 범타 처리합니다. 7회 투아웃까지 단 한 명의 주자도 허용하지 않는 완벽한 투구! 이후 최정에게 볼넷을 내줘 아깝게 퍼펙...
[2020-05-05 23:32]

"반갑다 야구야" 미·일 부러움 받으며 개막

"반갑다 야구야" 미·일 부러움 받으며 개막
[앵커] 코로나19 영향으로 연기됐던 프로야구가 마침내 개막했습니다. 비록 무관중으로 시즌을 시작했지만, 외신을 비롯한 국내·외의 관심은 어느 시즌보다 뜨거웠습니다. 양시창 기자입니다. [기자] 시구를 맡은 LG 어린이 회원들이 마운드가 아닌 영상에 등장합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 일환으로 시구도 영상으로 진행한 겁니다. 예년 ...
[2020-05-05 21:28]

서폴드 완봉승...세계언론 관심 속에 프로야구 개막

서폴드 완봉승...세계언론 관심 속에 프로야구 개막
프로야구 정규리그가 세계 언론들의 관심 속에 개막했습니다. 한화 서폴드는 SK전에서 외국인 최초 개막전 완봉승을 거뒀고, 롯데는 마차도가 역전 3점포를 폭발해 kt에 역전승했습니다. 김현수와 차우찬이 활약한 LG는 두산과 개막전 대결에서 31년 만에 승리했고, NC와 키움도 각각 승리했습니다. 코로나 여파로 야구 개막이 불투명한 미국과 ...
[2020-05-05 19:49]
서폴드 완봉승...11년만에 개막전 승리
[앵커] 프로야구 한화가 완벽한 투구로 완봉승을 따낸 외국인 투수 서폴드를 앞세워 11년 만에 개막전에서 승리했습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화 선발투수 서폴드가 절묘한 제구를 앞세워 SK 타선을 범타 처리합니다. 7회 투아웃까지 단 한 명의 주자도 허용하지 않는 완벽한 투구! 이후 최정에게 볼넷을 내줘 아깝게 퍼펙...
[2020-05-05 19:46]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오늘 나의 운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