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스포츠 > 골프

신인 이승연, 프로데뷔 첫 우승...남자 개막전은 이태훈 우승

신인 이승연, 프로데뷔 첫 우승...남자 개막전은 이태훈 우승
신인 이승연이 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스'에서 프로데뷔 후 첫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이승연은 경남 김해 가야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3언더파를 쳐 합계 10언더파로 최예림을 한 타 차로 따돌렸습니다. 이승연은 17번 홀 보기로 최예림에 선두 자리를 내줬지만, 마지막 홀에서 최예림이 보기를 범...
[2019-04-21 19:05]

지은희, LPGA 롯데 챔피언십 단독 2위...헨더슨 우승

지은희, LPGA 롯데 챔피언십 단독 2위...헨더슨 우승
지은희가 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에서 2위에 올랐습니다. 지은희는 미국 하와이에서 열린 4라운드 경기에서 1오버파를 쳐 합계 12언더파로 우승자인 캐나다의 브룩 헨더슨에 네 타 뒤진 단독 2위를 차지했습니다. 최혜진이 공동 5위, 유소연이 공동 9위에 올랐고,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은 공동 17위로 대회를 마쳤습니다.
[2019-04-21 13:36]

지은희, LPGA 투어 롯데챔피언십 3R 1타 차 공동 3위

지은희, LPGA 투어 롯데챔피언십 3R 1타 차 공동 3위
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맏언니' 지은희가 선두에 한 타 뒤진 공동 3위로 마쳤습니다. 지은희는 하와이에서 열린 사흘째 경기에서 3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5개로 2오버파를 쳐 호주교포 이민지와 함께 중간합계 13언더파를 기록했습니다. PGA투어 헤리티지 대회 2라운드에서는 노장 최경주가 공동 7위로 뛰어올랐습니다.
[2019-04-20 14:48]
지은희, LPGA 투어 롯데챔피언십 3R 1타 차 공동 3위
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맏언니' 지은희가 선두에 한 타 뒤진 공동 3위로 마쳤습니다. 지은희는 하와이에서 열린 사흘째 경기에서 3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5개로 2오버파를 쳐 호주교포 이민지와 함께 중간합계 13언더파를 기록했습니다. PGA투어 헤리티지 대회 2라운드에서는 노장 최경주가 공동 7위로 뛰어올랐습니다.
[2019-04-20 13:29]

지은희, LPGA 롯데챔피언십 2R 단독 선두

지은희, LPGA 롯데챔피언십 2R 단독 선두
'맏언니' 지은희가 미국 여자프로골프, 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 둘째 날 단독 선두로 올라섰습니다. 지은희는 하와이에서 열린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6개, 보기 1개를 묶어 7타를 줄여 중간합계 15언더파로 2위 넬리 코다를 2타 차로 제쳤습니다. 지난해 국내 투어 대상과 신인상을 휩쓴 최혜진은 8언더파 7위에 자리했습니다.
[2019-04-19 15:44]

케빈 나, PGA 헤리티지대회 첫날 공동 7위

케빈 나, PGA 헤리티지대회 첫날 공동 7위
재미교포 케빈 나가 PGA 투어 헤리티지 대회 1라운드에서 공동 7위에 올랐습니다. 케빈 나는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열린 첫날 경기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로 4언더파를 쳐 선두 셰인 라우리를 두 타 차로 추격했습니다. 베테랑 최경주가 이경훈 등과 함께 1언더파 공동 39위에 자리했습니다.
[2019-04-19 09:27]

지은희, LPGA 롯데 챔피언십 첫날 1타 차 2위...최혜진 3위

지은희, LPGA 롯데 챔피언십 첫날 1타 차 2위...최혜진 3위
미국 여자프로골프, 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 첫날 경기에서 지은희 선수가 선두에 한 타 뒤진 단독 2위에 올랐습니다. 지은희는 하와이에서 개막한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잡아내는 완벽한 플레이로 선두 넬리 코다를 바짝 추격했습니다. 후원사 초청 선수로 출전한 국내파 최혜진이 7언더파 3위에 올라 돌풍을 일으켰고, 유소연이...
[2019-04-18 23:40]

막 올린 장타 전쟁..."비거리는 자존심이다!"

막 올린 장타 전쟁..."비거리는 자존심이다!"
[앵커] KPGA 코리안투어가 시즌 개막전과 함께 대장정의 막을 올렸습니다. 여자 대회에서는 보기 힘든 시원한 장타 쇼가 펼쳐졌습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년 연속 장타왕에 오른 김봉섭의 시원한 드라이버샷입니다. 격투기 선수를 연상시키는 탄탄한 근육질 몸과 공을 부술 듯 휘두르는 파워 넘치는 스윙 모두 갤러리...
[2019-04-18 23:38]
막 올린 장타 전쟁..."비거리는 자존심이다!"
[앵커] KPGA 코리안투어가 시즌 개막전과 함께 대장정의 막을 올렸습니다. 여자 대회에서는 보기 힘든 시원한 장타 쇼가 펼쳐졌습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년 연속 장타왕에 오른 김봉섭의 시원한 드라이버샷입니다. 격투기 선수를 연상시키는 탄탄한 근육질 몸과 공을 부술 듯 휘두르는 파워 넘치는 스윙 모두 갤러리...
[2019-04-18 18:21]

대통령 훈장 받는 우즈...침체했던 골프산업도 꿈틀

대통령 훈장 받는 우즈...침체했던 골프산업도 꿈틀
[앵커] 어제 타이거 우즈가 14년 만에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뒤 '우즈 효과'가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우즈에게 훈장을 수여하겠다고 밝혔고, 지난 10년간 고전하던 미국의 골프산업도 다시 기지개를 켜고 있습니다. 김상익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타이거 우즈의 재기 드라마를 지켜본 세계 스포츠인들은...
[2019-04-16 17:20]
대통령 훈장 받는 우즈...침체했던 골프산업도 꿈틀
[앵커] 어제 타이거 우즈가 14년 만에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뒤 '우즈 효과'가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우즈에게 훈장을 수여하겠다고 밝혔고, 지난 10년간 고전하던 미국의 골프산업도 다시 기지개를 켜고 있습니다. 김상익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타이거 우즈의 재기 드라마를 지켜본 세계 스포츠인들은...
[2019-04-16 14:07]

'300야드 장타의 향연' 남자 골프 시즌 개막

'300야드 장타의 향연' 남자 골프 시즌 개막
[앵커] '300야드를 넘나드는 호쾌한 장타의 향연' 남자 프로골프, 코리안 투어가 이번 주 대장정에 돌입합니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장타자들이 시원한 샷 대결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올 시즌 남자 골프의 화두는 '장타의 향연'입니다. 역대 장타왕 6명이 모두 모여 샷 대결에 나섭니다. 코리안투어를...
[2019-04-16 07:36]

타이거 우즈 마스터스 역전 우승...11년 만에 메이저 정상

타이거 우즈 마스터스 역전 우승...11년 만에 메이저 정상
[앵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마스터스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하며 11년 만에 메이저대회 정상에 섰습니다. 22년 전 최연소, 최소타 기록으로 우승하며 '황제의 탄생'을 알렸던 바로 그 장소에서, 우즈는 다시 '황제의 귀환'을 선언했습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짧은 거리의 마지막 퍼트를 홀컵으로 떨어뜨린 타이거 우즈는...
[2019-04-15 23:34]

타이거 우즈, 황제의 극적인 재기 드라마 '몰락에서 귀환까지"

타이거 우즈, 황제의 극적인 재기 드라마 '몰락에서 귀환까지"
[앵커] 타이거 우즈의 이번 마스터스 우승은 부상과 각종 추문으로 바닥까지 추락했던 우즈가 인간 승리의 재기 드라마를 썼다는 점에서 더 큰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상익 기자입니다. [기자] 22년 전 겁 없던 22살 청년 우즈의 모습을 44살 중년이 된 우즈가 재연했습니다. 팬들은 무엇보다 우즈가 보여준 기적 같은 재기 드라마에 ...
[2019-04-15 15:48]

타이거 우즈, 황제의 극적인 재기 드라마 '몰락에서 귀환까지"

타이거 우즈, 황제의 극적인 재기 드라마 '몰락에서 귀환까지"
[앵커] 타이거 우즈의 이번 마스터스 우승은 부상과 각종 추문으로 바닥까지 추락했던 우즈가 인간 승리의 재기 드라마를 썼다는 점에서 더 큰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상익 기자입니다. [기자] 22년 전 겁 없던 22살 청년 우즈의 모습을 44살 중년이 된 우즈가 재연했습니다. 팬들은 무엇보다 우즈가 보여준 기적 같은 재기 드라마에 ...
[2019-04-15 14:26]

11년 만에 메이저 우승...'골프 황제'의 화려한 부활

11년 만에 메이저 우승...'골프 황제'의 화려한 부활
■ 진행: 오동건 앵커 ■ 출연: 허재원 / 스포츠부 기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스포츠 소식 알아보는 시간입니다. 허재원 기자 나와 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기자] 안녕하세요. [앵커] 이걸 어떻게 불러야 될지 모르겠습니다. 돌아온 황제...
[2019-04-15 13:08]

타이거 우즈 마스터스 역전 우승...11년 만에 메이저 정상

타이거 우즈 마스터스 역전 우승...11년 만에 메이저 정상
[앵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마스터스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하며 11년 만에 메이저대회 정상에 섰습니다. 22년 전 최연소, 최소타 기록으로 우승하며 '황제의 탄생'을 알렸던 바로 그 장소에서, 우즈는 다시 '황제의 귀환'을 선언했습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짧은 거리의 마지막 퍼트를 홀컵으로 떨어뜨린 타이거 우즈는...
[2019-04-15 11:26]
'메이저 우승' 타이거 우즈, 랭킹 6위...5년 만에 '톱10'
14년 만에 마스터스 타이틀을 따낸 타이거 우즈가 거의 5년 만에 남자골프 세계랭킹 10위 안에 재진입합니다. 지난주 세계랭킹 12위였던 우즈는 시즌 첫 메이저대회를 제패하면서 곧 발표되는 세계랭킹에서 6위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우즈가 세계랭킹 10위 안에 든 것은 2014년 8월 10위 이후 약 4년 8개월 만으로, 이후 우즈는 허리 수술 등...
[2019-04-15 10:57]

 '황제의 귀환'...타이거 우즈 마스터스 역전 우승

'황제의 귀환'...타이거 우즈 마스터스 역전 우승
짧은 거리의 마지막 퍼트를 홀컵으로 떨어뜨린 타이거 우즈는 주먹을 불끈 쥐고 환호했습니다. 캐디와 격한 포옹을 나눈 뒤 22년 전 첫 우승 때처럼 어머니를 끌어안고 기쁨을 나눴습니다. 22년 전 가장 어린 나이에 최소타 기록으로 마스터스 정상에 오르며 '황제의 탄생'을 알렸던 바로 그 장소에서, 이번에는 '황제의 귀환'을 알린 것입니다. ...
[2019-04-15 08:59]

타이거 우즈 마스터스 역전 우승...11년 만에 메이저 정상

타이거 우즈 마스터스 역전 우승...11년 만에 메이저 정상
[앵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마스터스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하며 11년 만에 메이저대회 정상에 섰습니다. 22년 전 최연소, 최소타 기록으로 우승하며 '황제의 탄생'을 알렸던 바로 그 장소에서, 우즈는 다시 '황제의 귀환'을 알렸습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짧은 거리의 마지막 퍼트를 홀컵으로 떨어뜨린 타이거 우즈는 ...
[2019-04-15 05:47]
타이거 우즈 마스터스 역전 우승...11년 만에 메이저 정상
[앵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마스터스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하며 11년 만에 메이저대회 정상에 섰습니다. 22년 전 최연소, 최소타 기록으로 우승하며 '황제의 탄생'을 알렸던 바로 그 장소에서, 우즈는 다시 '황제의 귀환'을 알렸습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짧은 거리의 마지막 퍼트를 홀컵으로 떨어뜨린 타이거 우즈는 ...
[2019-04-15 04:43]

타이거 우즈 마스터스 역전 우승...11년 만에 메이저 정상

타이거 우즈 마스터스 역전 우승...11년 만에 메이저 정상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마스터스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하며 11년 만에 메이저대회 정상에 섰습니다. 우즈는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마스터스 마지막 날 경기에서 2타를 줄여 최종합계 13언더파로 2위를 1타 차로 제쳤습니다. 우즈가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한 건 2008년 US오픈 이후 11년 만으로 개인 통산 15번째이...
[2019-04-15 04:14]
11 12 13 14 15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변상욱 뉴스가 있는 저녁 배너
오늘 나의 운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