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재일동포 작가 후카자와 우시오, 재일동포 가족을 쓰다
Posted : 2018-11-13 17:45

동영상시청 도움말

재일동포 2세 작가, 후카자와 우시오를 아시나요?

2012년 단편 <가나에 아줌마>로 데뷔해 재일동포 가족을 주제로 한 책을 쓰고 있습니다.

최근 <바다를 품고 달에 잠들다>를 통해 자신의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내기도 했는데요.

작품을 통해 그녀가 전하고 싶은 이야기는 무엇일까요?

[인터뷰: 후카자와 우시오 / 작가]
"이런 사람도 있다, 살고 있다는 것을. 안 보이는 존재라 생각하지만 이런 사람들도 같이 살고 있다는 걸 조금이라도 알릴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요. 또 우리가 특별한 사람도 아니고 같은 '사람'이라는 걸 알리고 싶고."

재일동포 ≠ 특별한 사람

[인터뷰: 후카자와 우시오 / 작가]
"재일동포라고 하면 민족학교를 나오고 집단 거주 지역에 사는 사람들이라는 이미지가 강하지만요. 실제로 재일동포의 80%, 90%는 자기가 재일동포라고도 말하지 않고 사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해요. 재일동포의 이야기를 쓰면 어쩔 수 없이 특별한 환경에 있는 사람으로 표상되기 쉽지만, 저는 평범한 한 시민이라든가 평범하게 사는 어머니나 아버지, 아이라든가, 다른 사람들과 아무 차이도 없는 삶을 사는 평범한 사람으로서 (재일동포를) 그리고 있어요."

재일동포 사회의 현재
한국과 멀어지는 거리

[인터뷰: 후카자와 우시오 / 작가]
"옛날에는 조선인이 모여 사는 지역이 있었고 친척 간 연대도 강했는데 그게 점점 사라졌고 3세, 4세, 5세가 되면 (한국인이라는) 의식도 전혀 없고. 저도 (민족의식을) 지금도 앞으로도 지키고 싶다고 생각하는데. 그건 한국 사람으로서라기보다 제 가족, 할아버지 할머니라든가. 가족의 문화이기도 하잖아요. 가족의 언어이기도 하고요. 그런데 우리 아버지 같은 경우 정치적인 활동을 했기 때문에 한국에서 몇십 년간 여권도 안 내줘서 한국에 돌아가는 걸 포기하셨어요. 저도 한국어를 대학교에서 공부했지만 중간에 좌절했어요. 한국 사람 입장에서 보면 '자기 나라 언어인데 왜?'라고 할 텐데. 그 말은 잘 이해되죠. 그런데 저 때는 지금처럼 한국어 교실이 없었고 기회도 잘 없었어요. 수험 준비만으로도 바쁘기도 했고요."

아직도 분명히 존재하는
정체성 고민과 차별

[인터뷰: 후카자와 우시오 / 작가]
"어디에도 속하지 못한다는 느낌이 강했기 때문에. 어중간한 존재라고 할까요. 그건 많이 고민했고요. 그리고 역시 일본 사회가 한국을 보는 시선을 스스로가 내면화해버리는 거예요. 그래서 일본에서 '혐한(嫌韓)'이 있으면 자기가 한국인으로서의 속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에 대해, 특히 젊은 사람은 그렇겠지만, 싫다고 생각해버리는. 그런데 그렇게 싫은 자기 자신도 싫은 거죠. 부모나 가족을 부정해버리니까. 자기 자신을 부정하는 거니까. 저는 트위터를 이제 안 하는데. 한 때 헤이트스피치 대상이 되기도 했죠. 그리고 신문 기사 인터뷰가 인터넷에 올라가면 재일동포라는 이유만으로 악플이 쏟아져요."

위기는 곧 기회…
틈새에 선 작가로서

[인터뷰: 후카자와 우시오 / 작가]
"악플을 보면 기분이 안 좋지만, 상처를 받는 게 아니라 오히려 제가 메시지를 전하고자 해요. 지지 말고. 뭐 제가 마음을 강하게 가지려는 건 아니지만 악플로 흔들리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작가 활동을 하면서) 재일동포라는 것에 대한 인식이 스스로 많이 바뀌었어요. 재일동포라는 게 자랑스러운 것일 수 있다고 생각해요. 틈새에 선 사람이라 괴롭다는 게 아니라 제가 살아온 것을 인정할 수 있게 된. 역시 어디에도 축(중심)이 없다는, '나는 어디에 서 있는가'는 고민이 있었는데, (지금) 작가로서 글을 쓰고 있고. 그건 국적이 상관없으니까."

아버지의 생애를 그린 신간,
<바다를 품고 달에 잠들다>

[인터뷰: 후카자와 우시오 / 작가]
"한반도 항쟁의 이야기예요. 1945년 한반도가 해방된 후 미국과 소련의 분할통치에 반대한 한 소년이 조국에 있지 못해 일본으로 밀항하는데, 일본에서 고생하면서 동포들과 함께 살아가는 과정에서 한국의 독재정권에 대한 민주화 운동으로 이어가는. 하지만 가족이 생기므로 운동과 가족 사이에서 갈등이 있었고. 그런 고생을 하면서 살아갔다는 걸 주인공의 딸이 나중에 알게 된다는 이야기예요. '바다'라는 문구를 (제목에) 꼭 넣고 싶었던 건 아버지 고향이 바닷가였고 조국에서 바다를 건너 일본으로 왔다는 의미에서. '달'이라는 건 한반도 사람들에게 아주 깊은 의미가 있는 것도 있고. 그리고 태양과 비교하면 달은 아무래도 가려진 존재가 되죠. 영웅이 아닌 사람들이 이 세상에는 많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열심히 살아왔다는 그런 인생도 하나의 삶으로 인정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썼습니다."

나의 책이 국경을 넘었으면

[인터뷰: 후카자와 우시오 / 작가]
"지금은 재일동포에 관한 책을 주로 쓰고 있어서 재일동포 작가로 보이기 십상이지만. 이건 제 꿈이지만 여러 나라 언어로 제 책이 번역되고, 여러 가지 틈새에서 갈등하는 이주민도 그렇지만, 여러 곳을 옮겨가고 국경을 넘는 사람들이 읽어줬으면 해요. 전 세계 사람들이. 그리고 뭔가를 느껴줬으면 좋겠고. 그렇지 않아도 국적이나 국가를 건너뛰면서 사는 사람들이 있다는 걸 전 세계 사람들에게…. 꿈이 너무 크죠? 그런데 우선은 일본이나 한국에서 많이 읽어주셨으면 해요. 한국인이나 재일동포뿐만 아니라 여성 문제나 빈곤 문제 등 제가 문제의식을 느끼는 것에 대해서 써가고 싶어요."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