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젊은 영조"...'이산' 작가x정일우 '해치', 월화극 왕좌 차지할까(종합)
"젊은 영조"...'이산' 작가x정일우 '해치', 월화극 왕좌 차지할까(종합)
Posted : 2019-02-11
'해치'가 월화극 왕좌를 차지할 수 있을까?

11일 오전 11시30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연출 이용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용석PD와 정일우 고아라 권율 박훈 정문성이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해치'는 왕이 될 수 없는 문제적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이 사헌부 다모 여지(고아라 분), 열혈 고시생 박문수(권율 분)와 손잡고 왕이 되기 위해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 분)에 맞서 대권을 쟁취하는 유쾌한 모험담, 통쾌한 성공 스토리다.

'일지매', '마을 - 아치아라의 비밀' 등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용석 감독, '이산', '동이', '마의'로 대한민국 사극을 이끌어온 김이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 조선시대 사헌부와 영조 청년기를 본격적으로 담아낼 것을 예고해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받고 있다.

정일우가 극중 왕이 되어서는 안 되는 문제적 왕세제 연잉군 이금 역을 맡았다.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반천반귀(半賎半貴) 왕자로, 타고난 천재성, 명석한 두뇌, 냉철한 판단력에도 불구하고 어디에서도 환영 받지 못하는 인물이다.

"젊은 영조"...'이산' 작가x정일우 '해치', 월화극 왕좌 차지할까(종합)

이번 작품으로 전역 후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정일우는 "군복무 이후에 복귀작으로 고민도 많고 걱정도 많았는데 '해치'라는 좋은 작품을 할 수 있게 선택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캐릭터 이금에 대해서는 "대중에 많이 알려진 정치가 영조, 할아버지 영조가 아니라 젊은 영조라는 점이 신선하고 욕심도 많이 났다"며 "이금은 다채로운 에너지를 가지고 있어서 어떻게 표현해야 하나 매일 고민하고 있다.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하면서 캐릭터를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문제적 왕세제 정일우를 왕으로 세우는 킹메이커로 활약할 선비 박문수 역을 맡은 권율은 “박문수라는 캐릭터가 밝고 유쾌하면서도 호흡을 많이 올려줘야 하는 인물이라 연기적으로 접근했을 때 잘 할 수 있을까 싶었다”라는 고민을 드러냈다.

하지만 “노하우나 내공이 있지 않으면 템포를 망치진 않을까 싶어 고민을 많이 했는데 작가님과 이야기를 많이 하면서 구상해 가고 있다”며 “함께 구현해 가면서 박문수의 캐릭터를 잘 이끌어 주셔서 유쾌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각오를 밝혔다.

"젊은 영조"...'이산' 작가x정일우 '해치', 월화극 왕좌 차지할까(종합)

무술부터 외국어까지 능한 사헌부 다모 여지로 분한 고아라는 "이번 작품에서는 액션을 많이 해야 해서 액션스쿨도 다니고 무술 연마하는 것에 중점을 뒀는데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이날 '해치'와 함께 주지훈·진세연이 주연을 맡은 MBC '아이템', 김혜자·한지민이 출연하는 JTBC '눈이 부시게' 등 새 월화극들이 동시에 안방극장에 등판한다.

이에 대해 정일우는 "동시간대 방송되니까 부담은 있다. 나도 워낙 주지훈 선배의 팬이고, 좋은 작품이 나올 거라고 생각한다. 진세연씨와 '고품격 짝사랑'이라는 드라마를 했는데, 오랜만에 연락해서 서로 응원도 해줬다. 당연히 내 작품도 좋은 작품으로 만들기를 바라고, 선의의 경쟁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다시 시작된 월화극 전쟁에서 '해치'가 승기를 잡을 수 있을지, 11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통해 가늠해 볼 수 있을 전망이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 = SB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