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KBS 제작진이 밝힌 '콘서트 7080' 폐지 이유
 KBS 제작진이 밝힌 '콘서트 7080' 폐지 이유
Posted : 2018-11-12
KBS 김덕재 제작본부장이 프로그램 '콘서트 7080'의 종영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KBS 11월 신설 프로그램설명회가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KBS 신관에서 진행됐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김덕재 제작본부장, 황대준 편성마케팅 국장, '잠시만 빌리지' 이상훈 CP, '거리의 만찬' 강희중 CP, 하원 예능총괄 CP, '삼청동 외할머니' 이황선 CP, '은밀하고 위대한 동물의 사생활' 최재형 CP, '동네 한 바퀴' 고정훈 CP가 참석해 취재진과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자리는 11월 신설 프로그램에 대해 소개하고 이야기하기 위해 마련됐다. 새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이기 위해 기존 프로그램의 폐지도 필수 불가결 했던 바. 이 중 14년간 방송한 '콘서트 7080'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는 시청자들이 많았다.

이에 대해 김덕재 제작본부장은 "'콘서트 7080'을 종영하면서 아쉬운 이야기가 많이 나왔다. '왜 함부로 없애느냐' '그 세대는 뭘 보고 즐기냐'는 말도 나왔다"고 운을 뗐다.

김 제작본부장은 "이같은 시청자의 반응에 상당 부분 공감한다. 다만 프로그램도 '생로병사'가 있다. 오래된 프로그램일수록 시대와 상황에 맞춰 변신을 한다. 변하다보면 한계가 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콘서트7080'이 14년을 했다. '열린음악회'에서 7080 특집에서 파생돼 시작됐다. 특정 시대에 한정해 꾸리는 만큼 같은 시대의 출연자들이 계속 반복될 수 밖에 없다. 저희 입장에는 다양한 세대가 향유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할 의무도 있다. 제작진의 뜻에 따라 용단을 내릴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KB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