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수호가 그린 '자화상'...결론은 '사랑, 하자'

실시간 주요뉴스

음악

수호가 그린 '자화상'...결론은 '사랑, 하자'

2020년 03월 30일 18시 0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 수호가 그린 '자화상'...결론은 '사랑, 하자' _이미지


수호가 데뷔 첫 솔로 음반을 내놨다. 엑소의 리더로 긴 세월을 걸어온 그가 '자화상'을 통해 스스로를 조금 더 솔직하게 드러내려 한다. 서정적이고 감성적인 멜로디에 얹혀진, 진심을 담아 눌러쓴 그의 노랫말을 찬찬히 음미해볼 기회가 왔다.


30일 오후 6시 공개된 수호의 첫 번째 미니앨범 '자화상(Self-Portrait)' 타이틀곡 '사랑, 하자(Let’s Love)'는 그동안 수호가 엑소로서 선보인 강렬한 댄스곡과는 거리가 확연히 멀다. 따스하게 감싸는 모던 록 장르의 곡으로, 서툴더라도 용기를 내어 사랑을 하자는 메시지가 담겨있다.


오랜시간 엑소라는 그룹 안에 녹아있던 수호의 목소리도 홀로 활보하며 감미로움을 전한다. 팀 활동은 물론 뮤지컬 '웃는 남자' 등의 개인 활동으로 꾸준하고 착실하게 다져진 수호의 가창력이 세션과 적절하게 합을 이루며 비로소 제대로 빛을 발한다.


'내 창을 두드리는 사람', '모자랐던 나를 네가 채우네. 겨울같던 내가 이젠 따뜻해', '너라는 색으로 더 물드네' 등의 가사는 수호의 목소리와 결합하며 그 의미와 온기를 모두 확장시킨다.


수호의 첫 번째 미니앨범 '자화상'에는 어쿠스틱 팝 곡 'O2', 엑소엘(팬클럽)을 위한 팬송 'Made In You', 이별한 연인에 대한 그림움을 그린 '암막 커튼', 자화상 속 자신의 모습에서 사랑했던 이의 흔적을 느끼고 추억하는 '자화상', 윤하가 피처링한 '너의 차례' 등 총 6곡이 수록됐다.


콘셉트 기획 단계부터 직접 아이디어를 내며 참여했던 수호는, 앨범 커버부터 가사, 앨범 구성 등을 통해 자신의 '자화상'을 표현해보려고 애썼다고 고백했다. 이번 앨범을 통해 그가 이루고 싶은 바람은 하나다. "엑소엘에게 저의 진심이 닿았으면 좋겠고, 많은 분들께 저의 목소리, 저의 음악을 들려드릴 좋은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라는 것.


수호의 첫 미니 앨범 '자화상'은 오후 6시를 기점으로 각종 음악 사이트에저 전곡이 공개됐으며, 타이틀 곡 '사랑, 하자' 뮤직비디오 역시 유튜브 및 네이버TV SMTOWN 채널을 통해 동시 오픈됐다.


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사랑, 하자' 뮤직비디오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