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VAV 측 '일베 논란' 강력 부인 "허위 사실, 강한 유감" (전문)
VAV 측 '일베 논란' 강력 부인 "허위 사실, 강한 유감" (전문)
Posted : 2019-08-13
그룹 VAV가 갑작스럽게 불거진 '일베 논란'을 해명했다.

13일 VAV 소속사 A Team 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최근 공식 SNS 계정에 올라온 사진과 관련하여 온라인 상에 당사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루머 생산 및 허위 사실 유포 등이 확인되어 공지를 통해 안내드린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해당 사진 속 아티스트의 손모양이 유해 커뮤니티의 인증 손모양과 유사하다는 내용인데, 해당 손모양은 다른 멤버들과 같이 음악방송 무대 순서를 표현한 것"이라며 "다른 SNS에서도 아티스트가 독톡한 손모양으로 숫자를 표현하는 게시물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사실여부를 확인 하지 않고 추측성 보도를 한 매체에도 강한 유감을 표하는 바"라며 "그런 의도의 손모양이 아닌 점을 분명하게 말씀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11일 VAV 공식 SNS 계정에 올라온 사진이 문제가 됐다. 해당 사진은 VAV 멤버가 SBS '인기가요' 대기실에서 찍은 사진으로 한 멤버가 일간베스트(일베)를 연상케 하는 손동작을 했다며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소속사 측이 "사실이 아니다"며 즉각 해명했다.

다음은 VAV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A team입니다.

최근 공식 SNS 계정에 올라온 사진과 관련하여 온라인 상에 당사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루머 생산 및 허위 사실 유포 등이 확인되어 공지를 통해 안내드립니다.

해당 사진 속 아티스트의 손모양이 유해 커뮤니티의 인증 손모양과 유사하다는 내용인데, 해당 손모양은 다른 멤버들과 같이 음악방송 무대 순서를 표현한 것이며, 다른 SNS에서도 아티스트가 독톡한 손모양으로 숫자를 표현하는 게시물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실여부를 확인 하지 않고 추측성 보도를 한 매체에도 강한 유감을 표하는 바이며, 전혀 그런 의도의 손모양이 아닌 점을 분명하게 말씀 드리는 바입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A taem 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