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롤모델은 장윤정" 엄소영, '동네 주민' 수식어 얻고픈 당찬 트로트 신인
  • "롤모델은 장윤정" 엄소영, '동네 주민' 수식어 얻고픈 당찬 트로트 신인 _이미지
  • "롤모델은 장윤정" 엄소영, '동네 주민' 수식어 얻고픈 당찬 트로트 신인 _이미지2
  • "롤모델은 장윤정" 엄소영, '동네 주민' 수식어 얻고픈 당찬 트로트 신인 _이미지3
Posted : 2019-05-16 17:24

트로트계 대형 신인의 탄생이다. 신인 트로트 가수 엄소영이 트로트 열풍이 불고 있는 지금, 용기있게 데뷔했다.



16일 오후 4시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신인 트로트 가수 엄소영의 데뷔 앨범 '좋니 좋아' 쇼케이스가 열렸다.



엄소영은 이날 '좋니 좋아'를 비롯해 더블 타이틀곡 '끙끙끙' '잘살아요' 등 3곡을 불렀다. 간드러지는 목소리와 시원시원한 가창력으로 눈과 귀를 사로잡는 공연을 펼쳤다.




엄소영은 동덕여자대학교 실용음악과 보컬 출신. '좋니 좋아'는 지난달 23일 발표된 앨범. 쇼케이스를 기점으로 활발한 활동을 다짐했다.



'좋니 좋아'는 레트로 감성과 트렌디한 감성을 모두 담아낸 앨범으로 모든 연령대의 사람이 즐겨 들을 수 있도록 만들었다. 위로와 웃음을 공유하며 대중의 마음을 어루만져준다는 콘셉트다.



엄소영은 "'좋니 좋아'는 복고와 요즘 시대를 버무린 퓨전 트로트"라며 "중독성이 강한 노래다"라고 소개했다.



처음부터 트로트 가수가 되려고 한 건 아니었다. 엄소영은 "저 또한 대중가요를 하고 싶었다. 주변 사람들이 제게 트로트를 하면 잘 어울리겠다고 했지만, 그때는 관심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그런데 사람 일이 모른다고 하지 않나. 한편으로 트로트가 운명이라면 도전해야겠다고 생각해서 관심을 갖게 됐다. 와이콘엔터테인먼트를 만나서 데뷔하게 됐다"고 전했다.




대한민국은 TV조선 '미쓰트롯'으로 현재 트로트 열풍이 불고 있다. 송가인 홍자 정미애는 차세대 트로트 스타로 화제를 뿌리고 있다. 엄소영도 '미쓰트롯'의 팬임을 밝히며 "정미애의 톤과 홍자의 감성과 송가인의 파워풀한 가창력을 닮고 싶다"고 말했다.



트로트 열풍은 반갑지만, 다른 이들이 주목을 받을 때 데뷔해서 신인 가수에겐 단점으로도 작용할 수 있다.



엄소영은 "좋은 시기에 나왔다고 생각하지만, 너무나 훌륭한 실력자들이 많이 나와서 상당히 잘해야겠다는 부담감도 크다"라며 "앞으로 트로트에 대해서 공부하고 연구하고 대중에게 보여드릴 수 있도록 단련하겠다"라는 각오를 밝혔다.




롤모델로 삼은 트로트 가수는 장윤정이다. 엄소영은 "저의 시대인 장윤정 선배님이 롤모델이다. 특유의 목소리로 들었다 놨다 하는 포인트를 닮고 싶다"고 말했다. 자신만의 장점에 대해선 "간드러지는 콧소리가 상당하다"고 어필했다.



엄소영은 트로트의 매력에 대해 "흥이다. 대중가요에서는 느끼지 못하는 흥이 있는 게 트로트다"라고 밝히며 친근한 '동네 주민' 수식어를 얻는 트로트 가수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와이콘엔터테인먼트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