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SBS 8뉴스 "경찰, 최종훈 음주운전 당시 연예인인 것 알고도 묵인"
SBS 8뉴스 "경찰, 최종훈 음주운전 당시 연예인인 것 알고도 묵인"
Posted : 2019-03-25
경찰이 밴드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의 음주운전 사건 당시 그가 연예인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25일 방송된 SBS '8뉴스'는 2016년 최종훈의 음주운전 적발 당시 경찰이 최종훈이 연예인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눈감아줬다고 보도했다.

최종훈은 2016년 음주운전에 걸리자 무마하고자 200만 원을 건네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최종훈이 연예인인지 몰랐다고 주장해왔다.

'8뉴스'는 "이 사건은 경찰 상부 보고 없이, 외부에 알려지지 않은 채 마무리됐다. 하지만 해당 경찰서 근무 경찰관은 최종훈이 연예인인 걸 알았다. 단속 경찰관도 조사를 마친 뒤 알게 됐다고 진술했다. 경찰 내 고의적으로 보고 누락이 의심되는 정황이다"고 지적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종훈의 음주운전이 단속됐을 당시 차량에는 다른 동승자 있었고, 동승자는 술에 취해 당시 상황 기억 안난다고 진술했다. 동승자는 해당 차량 소유주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출처 = SBS 8뉴스 캡처]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