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남규리 측 "부친 빚투 모방 협박범, 고소 검토 중" (공식)
남규리 측 "부친 빚투 모방 협박범, 고소 검토 중" (공식)
Posted : 2019-02-19
가수 겸 배우 남규리가 부친 관련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적극 해명에 나섰다.

19일 소속사 코탑미디어는 "남규리의 부친과 관련한 빚투 모방 협박범을 명예훼손 및 공갈미수 혐의로 고소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남규리의 부친은 1991년 지인들과 함께 재개발 지역 무허가주택에 지분을 판매했다가 보상받지 못했다. 이에 남규리의 부친은 법적 책임을 지고 복역 후 병환을 얻어 지금까지 경제활동을 하지 못하며 병상에 누워있는 상황이다.

남규리 부친의 지인들 역시 법적으로 자유롭지 못한 상황에 남규리 부친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갖고 있다고. 그런데 함께 투자한 10명 중 한 명의 사망한 투자자 아내와 아들이 연예인 빚투 현상을 보고 연락을 취해왔다고 소속사 측은 밝혔다.

소속사 측은 "남규리는 법적 책임이 전혀 없음에도 불구하고 병상에 계신 아버지와 함께 투자했다는 책임감에 선의로 투자금을 갚아주려 했으나, 심각한 명예훼손을 고려해 법적 대처에 나서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배우의 아름다운 마음에 선의로 투자금을 갚아주려 했으나 심각한 명예훼손을 겪으며 법적으로 강력히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또 남규리의 법적 대리인은 "사실과 무관한 언론보도를 한 언론사 및 기자에 대해 명예훼손 및 공갈미수에 해당이 되는지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출처 = 뉴시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