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엔플라잉, '옥탑방'으로 역주행 1위…밴드 명가 자존심 지켰다
 엔플라잉, '옥탑방'으로 역주행 1위…밴드 명가 자존심 지켰다
Posted : 2019-02-19
밴드 '엔플라잉(N.Flying)'이 데뷔 4년 만에 음원차트 1위에 올랐다. 차트 역주행에 성공한 엔플라잉이 자신들에 대한 관심을 꾸준한 인기로 이어갈지 주목된다.

엔플라잉은 '옥탑방'으로 지난 18일 밤 11시 기준 음원사이트 벅스 실시간차트 1위에 올랐다. 지니에서는 4위, 멜론에서는 17위를 기록했다. 데뷔 4년 만에 처음으로 음원차트에 진입했고, 정상을 탈환하며 기적 같은 역주행을 이뤄냈다.

'옥탑방'은 1월 2일 발표한 엔플라잉 연간 프로젝트 '플라이 하이 프로젝트(FLY HIGH PROJECT)'의 두 번째 싱글이다. 이승협의 자작곡으로, 옥상에 나란히 걸터앉아 함께 밤하늘을 바라보던 연인과의 이별 후, 아련했던 추억을 그렸다.

 엔플라잉, '옥탑방'으로 역주행 1위…밴드 명가 자존심 지켰다

이 곡은 지난해 말 일본 공연에서 최초로 무대를 선보인 후 예상외의 폭발적인 반응에 예정에 없던 국내 음악방송 활동이 결정됐다. 1월 정식 발표 후 순위권 밖으로 밀려나기도 했지만, 음악적 호평을 받고 결국 차트인에 성공했다.

'옥탑방'은 SNS와 커뮤니티 등에서 입소문을 타면서 음악팬들의 호평을 받게 됐고, 서서히 역주행을 하더니 활동이 끝난 이후 이례적으로 1위까지 탈환하는 기록을 썼다. 엔플라잉만의 서정적 감성이 잘 녹아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소속사 막내 그룹의 첫 1위에 선배인 FT아일랜드 이홍기도 기뻐했다. 이홍기는 자신의 SNS에 엔플라잉의 차트 1위 화면을 캡처하고 "너무너무 축하한다. 더 화이팅하자. 우리 군대 갔다 올 동안 밴드씬 부활을 부탁한다"며 축하했다.

그도 그럴 것이 엔플라잉의 역주행 기록은 그 의미가 남다르다. 데뷔 4년간 꾸준히 노력한 끝에 이룬 결실이자, 밴드 명가로 불리는 FNC엔터테인먼트의 막내 밴드로서 그 자존심을 지켜냈다는 점에서 훈훈함을 더한다.

밴드 명가에서 FT아일랜드, 씨엔블루에 이어 3번째로 내놓은 보이밴드였지만, 데뷔가 곧 인기로 이어지진 않았다. 밴드보다는 퍼포먼스 형 아이돌이 압도적으로 많이 쏟아져 나왔고 대중적 인기를 더 빠르게 흡수했다.

하지만 이번 기록을 통해 엔플라잉이 밴드 신의 부흥에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엔플라잉은 지난해 10월부터 연간 프로젝트 '플라이 하이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이를 통해 더 좋은 음악을 꾸준히 들려줄 것으로 기대된다.

엔플라잉은 2015년 '기가 막혀'로 데뷔했다. 데뷔 당시에는 이승협, 차훈, 김재현, 유회승, 권광진으로 구성된 5인조 밴드로 데뷔했으나, 지난해 권광진이 팬과의 교제 및 성추행 의혹 논란으로 탈퇴하면서 4인조로 개편됐다.

팀 개편이란 고비를 맞기도 했지만, 멤버들은 흔들리지 않고 꾸준히 활동을 이어왔다. 그렇기에 이번 결과는 그 의미가 더욱 남다르다. 멤버들 각자가 음악 활동은 물론 연기 등 다방면에서 개별 활동도 꾸준히 하고 있어 앞으로의 전망은 더욱 밝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출처 = FNC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