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대현, B.A.P 해체 심경 "행복했던 기억, 故김태송 대표님 감사"
대현, B.A.P 해체 심경 "행복했던 기억, 故김태송 대표님 감사"
Posted : 2019-02-19
그룹 B.A.P 멤버 대현이 팀 해체 심경을 전했다.

대현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미친듯이 달려오고 넘어지고 다시 일어서고, 지금은 이런 생각만 드네요. 정말 소중하고 행복한, 다시는 느낄 수 없는 그때의 기억이구나하고 말이죠"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하늘에서 보고계실 김태송 대표님 이제야 말씀드려 죄송합니다. 정말 대표님이 아니셨다면 불가능할 일들이었습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대현은 "죽는 그날까지 저는 음악과 함께할 것입니다. 응원해주세요"라고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대현은 TS엔터테인먼트(이하 TS) 연습생 생활을 거쳐 2012년 1월 6인조 B.A.P 멤버로 데뷔했다.

지난 18일 TS 측은 대현, 힘찬, 영재, 종업과 재계약을 체결하지 않고 각자의 길을 모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B.A.P는 지난해 멤버 방용국과 젤로가 지난해 전속계약을 마치며 팀 해체 수순을 밟아왔다. B.A.P는 2017년 여덟 번째 싱글 앨범 'EGO'를 마지막으로 발표했다.

▲ 다음은 대현 SNS 글 전문

2012~2019 정말 미친듯이 달려오고 넘어지고 다시 일어서고, 지금은 이런 생각만 드네요, 정말 소중하고 행복한, 다시는 느낄 수 없는 그때의 기억이구나..하고 말이죠. 지금까지 수많은 고생을 함께한 TS엔터 식구분들 마지막까지 정말 감사합니다. 그리고 하늘에서 보고계실 김태송 대표님 이제야 말씀드려 죄송합니다. 정말 대표님이 아니셨다면 불가능할 일들이었습니다. 여전히 존경하고 보고싶습니다. 2019~ 앞으로 언제 어떻게 여러분을 찾아뵐 수 있을지 확실하게 말은 못하지만, 죽는 그날까지 저는 음악과 함께할 것입니다. 응원해주세요 감사합니다 BABY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출처 = 대현 인스타그램 캡처]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