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바이브' 윤민수, 모친 채무 불이행 의혹…소속사 "확인 중"
'바이브' 윤민수, 모친 채무 불이행 의혹…소속사 "확인 중"
Posted : 2018-12-07
그룹 '바이브'의 멤버 윤민수가 빚투 의혹에 휩싸였다. 모친이 30년 전 고향 친구에게 빌린 돈을 갚지 않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7일 SBS funE는 제보자 강 모 씨의 말을 빌려 가수 윤민수의 모친 김 모 씨가 30년 전 절친한 고향 친구인 강 모씨에게 1000만 원을 빌리고도 갚지 않았다며 당시 은행 입금 기록을 함께 공개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제보자 강 씨는 윤민수의 모친이 홀로 아이들을 키우기 힘들다며 1996년 총 2000만원을 빌려갔고, 1000만원을 상환했지만 아직도 1000만 원을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제보자는 "윤민수가 가수로 인지도를 다졌고, 이쯤이면 갚을 수 있지 않겠나 해서 집으로 찾아가서 돈을 달라고 했더니 문전박대했다. 5~6년 전 찾아갔더니 나가라며 경찰을 불렀다"고 폭로했다.

이와 관련 윤민수의 소속사 관계자는 "현재 사실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출처 = 뉴시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