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344명| 완치 10,340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68,666명
'사라진 시간' 정진영 "17살 영화 감독 꿈 57살에 이뤄...떨리고 긴장" 소감
Posted : 2020-05-21 11:45
  • '사라진 시간' 정진영 "17살 영화 감독 꿈 57살에 이뤄...떨리고 긴장" 소감_이미지


영화 '사라진 시간'으로 감독 데뷔를 알린 33년차 베테랑 배우 정진영이 "17살 때 꿈을 57살에 이뤘다"며 벅찬 소감을 밝혔다.


정진영은 2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사라진 시간' 제작보고회에서 감독 데뷔 소감을 묻자 이같이 말하며 "다른 때보다 훨씬 떨리고 긴장된다. 어젯밤 잠을 못잤다"고 말했다.


정진영은 '사라진 시간' 각본과 연출을 맡아 첫 작품을 선보인다. 이에 대해 그는 "사실 쑥쓰럽긴 한데, 고등학교 때부터 영화 감독이 되고 싶었다"며 "근데 배우 생활을 하며 '난 연출을 못하고, 능력이 없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연출은) 워낙 어려운 작업이고 책임을 져야한다. 4년 전부터 꿈을 다시 이뤄보자는 생각으로 '내 스타일과 사이즈에 맞게 작업해보자'라고 (연출을) 시도하게 됐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마지막으로 "시나리오 작업이나 촬영 준비 시기에는 굉장히 행복했다. 잠을 잘 자지 못해 육체적으로 힘들긴 했으나, 보약을 먹은 것처럼 행복하기도 했다"고 솔직한 소감을 덧붙였다.


김민주 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