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450명| 완치 7,117명| 사망 208명| 검사 누적 503,051명
美배우 "코로나19 검사 거절→뒤늦게 확진..韓서는 2시간.."
Posted : 2020-03-22 10:06
  • 美배우 "코로나19 검사 거절→뒤늦게 확진..韓서는 2시간.." _이미지


미국 뉴욕에 거주 중인 할리우드 배우 데비 마자르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데비 마자르는 22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알리며 "한 달 전 우리 가족 모두(남편과 두 명의 10대 딸)가 미열, 두통, 인후통, 근육통, 이명, 마른 기침에 시달렸다. 계절성 감기인가 싶었지만 뭔가 다른 것을 느꼈다"라고 밝혔다.


그는 "2주 뒤인 3월 15일 같은 증상을 느꼈고 엄청난 근육통과 화씨 102.4도(섭씨 39도)에 이르는 고열에 시달렸다. 독감이나 코로나에 걸린 것 같았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의사를 불러 코로나19 검사를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 최근 해외에 다녀온 이력이 없고, 확진자와 접촉한 적이 없기 때문이었다. 뉴욕시의 이해할 수 없는 검사 기준"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코로나19 검사 키트를 갖고 있는 응급 치료실을 찾았다. 독감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은 뒤 자가격리 조치 당했다.


특히 그는 "코로나19 검사까지 3~7일 정도 걸린다더라. 한국에서는 2시간 걸리는 일"이라고 한국의 신속한 코로나19 검사 속도를 언급했다.


자가격리 5일째인 그는 결국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폐가 묵직한 게 느껴지지만 집에서 자가 치료해야 한다"라면서 "가족들은 무증상이지만 코로나19에 걸렸을지 누가 알겠나"라고 답답한 현실을 호소했다.


한편 데비 마자르는 미국 HBO 인기드라마 '안투라지' 시리즈와 TV랜드 '영거' 시리즈로 얼굴을 알렸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데비 마자르 인스타그램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