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영호, 지난달 육종암 완치 판정...'마이썬'으로 두번째 영화감독 도전
Posted : 2019-11-07 11:00
  • 김영호, 지난달 육종암 완치 판정...'마이썬'으로 두번째 영화감독 도전  _이미지


영화배우 겸 가수, 사진작가 등으로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배우 김영호가 지난달 육종암 완치 판정을 받고, 영화 감독으로 복귀한다는 소식을 소속사 아르테코리아를 통해 7일 밝혔다.


사실 김영호의 영화감독 도전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4년 김영호는 '천사의 노래'라는 단편으로 영화 감독으로 데뷔한 후 2015년 광주국제영화제에서 한국단편영화 특선부분에서 작품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감독 데뷔를 한 바 있다.


그러나 얼마전 희귀 증상인 육종암 투병이 대중에 알려지면서 많은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으나, 지금은 완치가 돼 일상생활을 하는 데 전혀 지장이 없다고. 이번 작품의 탄생 스토리도 드라마틱하다.


'마이썬'(가제)은 어릴적부터 아빠와 단둘이 커 온 아들과의 부정을 서정적인 감성으로 풀어낸 휴먼 드라마로 김영호의 전혀 다른 작품세계를 볼 수 있는 독특한 영화로 알려졌다.


김영호가 직접 시나리오를 쓰고, 연출까지 하게 된 '마이썬'은 본격적인 스태프 구성을 시작하면서 내년 가을 개봉을 목표로 본격적인 제작에 들어간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아르테코리아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