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초심 잃지 않겠다"...오달수, 미투 논란부터 복귀 선언까지
Posted : 2019-08-13
 "초심 잃지 않겠다"...오달수, 미투 논란부터 복귀 선언까지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

배우 오달수가 복귀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13일 오달수는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오랜만에 인사드려 떨린다"며 "곧 촬영이 진행될 독립영화 '요시찰'에 출연하기로 했다"라고 알렸다.

이어 "좋은 작품이고 의미 있는 작업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결정하게 되었다"면서 "저는 지난해 초 고향으로 내려가서 저의 살아온 길을 돌아보며 지냈고 그러는 동안 경찰의 내사는 종료되었다"라고 밝혔다.

오달수는 "지난 일은 시시비비가 가려지지 않은 채 일방적인 질타를 받았다"면서 "이 모든 것도 제 부덕의 소치에서 비롯된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제가 비록 결점 많고 허술한 인간이긴 하지만 연기를 하고 작품을 만들면서 누군가에게 피해를 입히지 않으려고 노력하며 묵묵히 살아왔다"면서 "많은 분들에게 심려 끼쳐 드린 점 거듭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오달수가 출연을 확정한 '요시찰'은 2017년 독립단편영화 '똑같다' 연출을 맡았던 김성한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감옥을 배경으로 그곳에서 일어나는 사건을 그린다. 오는 9월부터 본격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같은 날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오달수는 그간 공인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긴 자숙의 시간을 보내왔다"며 "저희는 올해 초 경찰청으로부터 내사 종결을 확인했고 혐의없음에 대한 판단을 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2월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오달수는 자신에게 불거진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 출연 예정이던 드라마와 영화에서 하차했다.

촬영을 마친 세 편의 영화인 '이웃사촌'(감독 이환경)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감독 김지훈) '컨트롤'(감독 한 장혁)은 개봉이 무기한 연기된 상황이다. 오달수가 복귀 선언을 한 만큼 개봉이 미뤄진 세 작품이 개봉을 할 수 있을지도 관심이 쏠린다.

YTN Star 조현주 기자 (jhjdhe@ytnplus.co.kr)
사진 = YTN Star 김태욱 기자(twk55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