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나쁜 녀석들' 김상중 "현장에서 개그 많이 했으나 반응 별로"
Posted : 2019-07-29 11:48
  • '나쁜 녀석들' 김상중 "현장에서 개그 많이 했으나 반응 별로"_이미지

배우 김상중이 영화 촬영 현장에서 개그를 많이 했으나 반응이 별로였다고 밝혔다.



김상중은 29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촬영 현장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촬영 현장에서 개그를 많이 했으나 반응이 별로였다"고 한 김상중은 이 자리에서 즉석 개그를 선보였다.



김상중은 "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있으면 뭘까"라고 물었고 김아중은 단번에 "마동석"이라고 답했다. 이에 MC를 맡은 박경림은 "그걸 맞히는 김아중 씨가 더 신기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상중은 "다이어트 하는 사람들은 장마철을 싫어한다. '비 많이('비만'이) 와서'"라며 또 한 번 웃음 사냥에 도전했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 발생 후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지난 2014년 인기리에 방영된 OCN 드라마 '나쁜 녀석들'을 모티브 삼아 제작된 영화다. 오는 9월 개봉 예정.



한편,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김상중을 비롯해 손용호 감독, 마동석, 김아중, 장기용이 참석했다.



김민지 기자 kimyous16@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