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해인x전소니 '밤의 문이 열린다' 8월 15일 개봉확정
Posted : 2019-07-26 12:51
  • 한해인x전소니 '밤의 문이 열린다' 8월 15일 개봉확정_이미지

영화 '밤의 문이 열린다'가 8월 15일 개봉을 확정했다.



'밤의 문이 열린다'는 유령처럼 살던 ‘혜정’(한해인)이 어느 날 진짜 유령이 되어, 거꾸로 흐르는 유령의 시간 속에서 ‘효연’(전소니)을 만나게 되는 영화다.



유령처럼 살고 싶은 ‘혜정’은 다양한 연극과 단편 영화로 탄탄한 내공을 쌓아온 배우 한해인이 맡아 삶과 죽음을 떠다니는 유령을 연기한다.



유령처럼 살게 되는 ‘효연’은 영화 '악질경찰', '죄 많은 소녀', 드라마 '남자친구'에서 인상깊은 연기를 선보인 라이징 스타 전소니가 맡았다.



이번에 공개한 메인 포스터는 감각적이면서도 장르적인 독특한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표정한 얼굴로 정면을 바라보고 있는 ‘혜정’(한해인)과 ‘효연’(전소니)의 모습은 속을 알듯 말듯한 미묘한 감정이 느껴진다.



‘혜정’과 ‘효연’의 겹쳐진 부분부터 시작된 오묘한 빛깔의 연기는 몽환적인 분위기를 풍긴다. 특히, ‘유령이 되었다’ 라는 의미심장한 문구가 시선을 압도하며 호기심의 깊이를 더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밤의 문이 열린다' 포스터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