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승호 "'집으로' 18년만 재개봉..기쁘고 영광"
Posted : 2019-07-26 12:39
  • 유승호 "'집으로' 18년만 재개봉..기쁘고 영광"_이미지
  • 유승호 "'집으로' 18년만 재개봉..기쁘고 영광"_이미지2

배우 유승호가 영화 '집으로...' 재개봉에 "기쁘고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집으로…'는 도시에 사는 7살 개구쟁이 ‘상우’가 말도 못하고 글도 못 읽는 외할머니가 혼자 살고 계신 시골집에 머물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002년 개봉 당시 450만 관객을 돌파했다.



'미술관 옆 동물원'을 연출했던 이정향 감독의 두 번째 연출작이자 ‘국민남동생’ 유승호를 일약 꼬마 스타로 만든 데뷔작으로 유명하다.



'집으로…' 속 귀엽고 깜찍한 7살 ‘상우’에서 이제는 27살의 어엿한 성인 연기자가 된 배우 유승호. 그는 패션 매거진 ‘싱글즈’와의 화보 촬영 인터뷰에서 “과거에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던 작품들이 재개봉을 하는데 거기에 제가 나온 작품이 선정되니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기쁘고 영광이다. 개봉 일자에 맞춰 바로 극장을 찾을 예정”이라고 재개봉 소감을 밝혔다.




'집으로…'에서 할머니에게 앞머리를 잘라 달라고 요청했다가 바가지 머리가 돼 울상을 짓고, 치킨이 먹고 싶어 손짓발짓으로 할머니에게 ‘치킨’을 설명하는 꼬마 유승호의 귀염뽀짝한 모습은 지금까지도 많은 이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는 영화 속 에피소드들. 재개봉을 맞아 스크린에서 이 장면을 다시 볼 수 있다는 소식에 많은 이들이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집으로...'는 9월 재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집으로...' 스틸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