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비스트' 이성민 "일반적 형사물, 스릴러 아니다"
Posted : 2019-06-18 16:48
  • '비스트' 이성민 "일반적 형사물, 스릴러 아니다"_이미지

배우 이성민이 "'비스트'는 일반적인 형사물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성민은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비스트' 언론시사회에서 "일반적인 형사물, 스릴러가 아니라 범인을 잡기 위해 달려가는 형사들의 이야기다"라고 밝혔다.



유재명 역시 "익숙한 듯 하지만 다른 영화다. 인물을 바라보는 관점이 처절하기도 한데 공감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비스트'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이성민)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베스트셀러', '방황하는 칼날' 이정호 감독이 연출했다.



'비스트'는 6월 26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