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최연소 심사위원"...엘르 패닝, 칸 영화제 레드카펫
 "최연소 심사위원"...엘르 패닝, 칸 영화제 레드카펫
Posted : 2019-05-15

 "최연소 심사위원"...엘르 패닝, 칸 영화제 레드카펫

엘르 패닝이 배우가 아닌 심사위원 자격으로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14일(현지시각) 오후 7시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는 제72회 칸 영화제 개막식이 열렸다. 이날 레드카펫에 가장 먼저 모습을 드러낸 건 경쟁 부문을 평가할 심사위원 9인이었다.

심사위원장인 멕시코 출신의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감독을 필두로 부르키나파소 배우이자 감독인 마우모나 느다예, 미국 각본가이자 감독·제작자인 켈리 리처드, 이탈리아 감독이자 각본가 알리체 로르바케르, 프랑스 감독 엔키 비라르와 로뱅 캉피요, 그리스 감독 요르고스 란티모스, 폴란드 감독 파벨 파블리코프스키, 배우 엘르 패닝이 환한 웃음으로 취재진 앞에 섰다.

역대 최연소 심사위원인 엘르 패닝은 이날 환한 미소로 영화제를 앞둔 설렘을 드러냈다.

1998년생인 엘르 패닝은 영화 '틴 스피릿' '말레피센트' 등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국내에는 다코타 패닝의 동생으로 잘 알려져있다.

올해 칸 영화제는 25일까지 프랑스 남부 휴양지 칸에서 열린다. 개막작은 짐 자무쉬 감독의 '더 데드 돈트 다이'다. 마지막 상영 작품은 올리비에르 나카체, 에릭 토레다노 감독의 '더 스페셜스'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