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봉준호·송강호·마동석 칸行..'기생충' 경쟁+'악인전' 미드나잇
  • 봉준호·송강호·마동석 칸行..'기생충' 경쟁+'악인전' 미드나잇_이미지
  • 봉준호·송강호·마동석 칸行..'기생충' 경쟁+'악인전' 미드나잇_이미지2
Posted : 2019-04-18 19:18

봉준호 감독 '기생충'이 제72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제72회 칸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는 18일 프랑스 파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부문 초청작을 발표했다.



한국영화로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경쟁 부문에, 마동석 김무열 주연의 '악인전'(이원태 감독)이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됐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이 출연했다.



앞서 봉준호 감독은 2006년 영화 '괴물'이 제59회 칸국제영화제 감독주간에 초청되며 칸과 첫 인연을 맺었다. 2008년에는 미셸 공드리, 레오 까락스 감독과 함께 한 옴니버스 영화 '도쿄!'로 주목할만한 시선에, 2009년에는 '마더'가 주목할만한 시선에 초청됐다. 2017년에는 넷플릭스 영화 '옥자'로 생애 처음으로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봉준호 감독은 이번이 다섯 번째 칸 진출이다. '옥자'에 이어 두 번째로 칸영화제 최고 영예상인 황금종려상에 도전하게 됐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함께 연쇄살인마 K를 쫓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악인전'이 초청된 미드나잇 스크리닝 섹션은 액션, 스릴러, 느와르, 호러, 판타지와 같은 장르 영화 중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작품이 초청되는 부문이다. 이 부문은 한국영화와 유독 인연이 깊다. 앞서 한국영화 '달콤한 인생'(김지운 감독), '추격자'(나홍진 감독), '부산행'(연상호 감독), '악녀'(정병길 감독) 등이 초청돼 호평받았다.



경쟁부문에는 '기생충'과 함께 개막작으로 선정된 짐 자무쉬 감독의 '더 데드 돈트 다이',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 다르덴 형제의 '아메드', 켄 로치 감독의 '쏘리 위 미스드 유', 자비에 돌란 감독의 '마티아스&막심' 등 칸이 사랑하는 거장 감독의 신작이 대거 초청됐다.



한편 제72회 칸국제영화제는 5월 14일부터 5월 25일까지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에서 열린다. 개막작으로는 짐 자무쉬의 좀비 영화 '더 데드 돈트 다이'가 선정됐다. 영화 '바벨', '비우티풀', '버드맨', '레버넌트:죽음에서 돌아온 자'의 멕시코 출신 영화 감독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이 심사위원장을 맡는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