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1500만 명 웃겼다...'극한직업' 계속되는 기록행진
 1500만 명 웃겼다...'극한직업' 계속되는 기록행진
Posted : 2019-02-23
영화 '극한직업'(감독 이병헌, 제작 어바웃 필름)이 1500만 명을 웃겼다.

23일 오전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극한직업'은 지난 22일 하루 동안 9만 3656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2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 수는 무려 1503만 2718명이다.

역대 박스오피스 순위에서 15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는 '극한직업'과 '명량' 뿐이다. '명량'은 1761만 3682명으로 역대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지난달 23일 개봉한 '극한직업'은 한 달 만에 1500만 명 돌파라는 신기록을 썼다.

그간 '극한직업'은 역대 코미디 영화 최고 오프닝, 역대 1월 개봉영화 최고 오프닝, 역대 1월 영화 최다 일일 관객 수, 역대 설 연휴 최다 관객 수, 역대 코미디 영화 흥행 1위 등 거침없는 흥행세를 보이고 있다. 현재까지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는 '극한직업'이 '명량'의 기록까지 깰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극한직업'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치킨집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믹 수사극이다. '스물' '바람 바람 바람' 등을 선보였던 이병헌 감독의 작품이다.

통통 튀는 설정에 이병헌 감독 특유의 재기발랄한 유머가 곳곳에 포진돼 있어 쉴 틈 없이 웃음을 안긴다. 여기에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 신하균 등 배우들의 능청스러운 연기가 관객들의 웃음보를 제대로 저격했다는 평이다.

무엇보다 '극한직업'은 한국 코미디 영화에서 많이 봐왔던 '감동 코드'를 포기하고 처음부터 끝까지 웃음만 추구하는 '정통 코미디'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해낸다는 점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