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가버나움' 11만 관객 돌파..제3세계 영화 이례적 돌풍
  • '가버나움' 11만 관객 돌파..제3세계 영화 이례적 돌풍_이미지
  • '가버나움' 11만 관객 돌파..제3세계 영화 이례적 돌풍_이미지2
Posted : 2019-02-18 13:36

영화 '가버나움'(나딘 라바키 감독)이 11만 관객을 돌파했다. 제3세계 영화로는 이례적 돌풍이다.



'가버나움'이 개봉 26일차 오전 11만 관객을 돌파해 개봉 5주차 장기 흥행에 힘을 싣고 있다. 특히, 개봉 4주차 주말에도 다양성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차지했고, 좌석 점유율은 2/16(토) 31.8%, 2/17(일) 31.2%를 차지해 개봉 3주차 주말과 비슷한 수치를 보여줘 관객들의 놀라운 사랑을 확인케 한다.



'가버나움'은 더욱 거세진 입소문 속에 N차 관람과 단체 관람이 줄을 잇고 있고, 2월 24일(현지 시각) 개최되는 아카데미 시상식에 아랍 여성감독 최초로 외국어 영화상 후보에 올라있어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흥행 열기를 이을 전망이다.



무엇보다 '가버나움'은 국내에서 보기 힘든 제3세계 레바논 영화이고 유명한 감독과 배우가 출연하지 않은 가운데 오직 영화의 힘으로 11만 관객을 돌파해 그 의미가 깊다.




이처럼 국내에서 놀라운 흥행세를 보여주고 있는 '가버나움'이 2월 20일(수) 오후 5시 30분 광화문 씨네큐브에게 특별 상영회를 개최한다. 나딘 라바키 감독의 나라이며 '가버나움' 속 자인이 살고 있는 나라 레바논의 주한 레바논 대사 앙투안 아잠과 함께 특별 상영회를 진행한다.



이번 특별 상영회에는 주한 레바논 대사 앙투안 아잠의 초대로 31개국 주한 대사(브라질, 멕시코, 코트디부아르, 이집트, 오만, 세네갈, 에콰도르, 스페인, 스위스, 이라크, 튀니지, 케냐, 바티칸 교황청, 수단, 요르단, 아제르바이잔, 포르투갈, 캐나다, 우크라이나, 쿠웨이트, 카타르, 모로코, 페루, 노르웨이, 루마니아, 파라과이, 리비아, 방글라데시, 르완다, 알제리, 유럽연합)가 참석해 '가버나움'을 관람하는 시간을 갖는다.



32개국의 주한 대사가 영화를 관람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이는 것은 이례적으로 '가버나움'의 나딘 라바키 감독의 바람이 또 한번 이뤄지는 기적 같은 일이다.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이 '가버나움'을 보며 아동인권, 난민, 불법 체류자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봤다는 반응을 쏟아내고 있고, 이번 32개국 주한 대사와 함께하는 특별 상영회까지 개최되어 '가버나움' 영화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



'가버나움'은 출생기록조차 없이 살아온 어쩌면 12살 소년 자인이 부모를 고소하고 온 세상의 관심과 응원을 받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가버나움' 포스터 및 스틸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