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기묘한 가족' 정가람, 치명적 섹시美 좀비 탄생
  • '기묘한 가족' 정가람, 치명적 섹시美 좀비 탄생_이미지
  • '기묘한 가족' 정가람, 치명적 섹시美 좀비 탄생_이미지2
Posted : 2019-01-28 16:09

배우 정가람이 영화 '기묘한 가족'(이민재 감독)에서 치명적인 좀비로 변신한다.



'기묘한 가족'은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멍 때리는 ‘좀비’와 골 때리는 가족의 상상초월 패밀리 비즈니스를 그린 코믹 좀비 블록버스터 영화.



'기묘한 가족'에 등장하는 좀비 ‘쫑비’는 충무로의 신예 배우 정가람이 맡아, 첫눈에 여심을 사로잡는 치명적인 비주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정가람은 영화 '4등'에서 천재 수영선수로 스크린에서 강렬한 첫 인상을 남겼으며, 52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독전'에서 강력반 팀의 막내로 대중들에게 존재감을 각인시킨 바 있다.




양배추와 케찹을 좋아하는 특이한 식성과 사람들의 말귀를 알아듣고, ‘으어어어’ 대답까지 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주유소집 삼 남매의 아버지 ‘만덕’(박인환)을 물고난 후 죽기는 커녕 회춘하는 특별한 능력이 드러나며 예측불가한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공개된 포스터는 ‘쫑비’의 핏줄이 보이는 투명한 피부와 새빨간 입술로 여심뿐만 아니라 남심까지 저격한다. 특히 ‘좀 되는 비주얼’, ‘좀 미친 비주얼’에 이어 ‘격하게 물리고 싶은 그 놈이 왔다’는 카피가 순차적으로 보여지며 색다른 매력의 ‘꽃좀비’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기묘한 가족'의 ‘쫑비’ 모션 포스터는 지금까지 보았던 잔인하고 무서운 좀비 캐릭터와는 달리, ‘쫑비’의 잘생긴 외모와 독보적인 분위기로 반전 매력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기묘한 가족'은 2월 14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기묘한 가족' 포스터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