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어벤져스4 감독 "크리스 에반스 아직 하차하지 않았다"
어벤져스4 감독 "크리스 에반스 아직 하차하지 않았다"
Posted : 2018-11-30

크리스 에반스가 어벤져스4 이후에도 시리즈에 등장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와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크리스 에번스가 어벤져스4 이후 하차한다는 소식은 팬들 사이에서 거의 기정사실이었다. MCU(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따르면 크리스 에반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등 일부 출연자가 어벤져스4까지만 출연 계약이 돼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벤져스4 공동 감독 조 루소는 USA 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캡틴 아메리카 하차설을 부인했다.

USA 투데이는 29일 조 루소와의 인터뷰에서 "8년 동안 미국을 대표하는 영웅으로 활약했던 캡틴 아메리카에게 작별 인사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조 루소는 "그의 역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더 설명할 수는 없고 관객들은 곧 무슨 뜻인지 깨닫게 될 것"이라고 대답했다.

에반스는 지난 10월 어벤져스4 촬영을 마치고 난 뒤 트위터에 "지난 8년 동안 이 역을 맡은 건 크나큰 영광이었다"고 밝혀 하차설에 더욱 무게를 실었다. 에반스는 이후 "그럼 캡틴 아메리카를 이제 영화에서 볼 수 없냐"는 팬들의 아우성에 "하차 여부와 상관없이 나는 똑같은 글을 썼을 것"이라며 "촬영 마지막 날은 감정적인 날이었고 10년 동안 22편의 영화를 찍는 건 믿을 수 없는 일이었다"고 대답을 회피했다.

하지만 이번 존 루소의 인터뷰 발언으로 에반스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등 1세대 영웅들이 계약을 연장할 수도 있다는 팬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일부 팬은 "회상이나 다른 언급으로 등장한다는 뜻"이라며 애써 기대감을 감추고 있지만, 팬들이 감독의 한 마디에 들썩일 만큼 1세대 영웅들이 시리즈에서 하차하지 않기를 바란다는 점만은 명확하다.

크리스 에반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등 MCU 영웅들이 총출연하는 '어벤져스4'는 내년 5월 3일 개봉할 예정이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