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뷰티풀 데이즈' 이나영 6년만의 파격 복귀 어땠나
  • '뷰티풀 데이즈' 이나영 6년만의 파격 복귀 어땠나_이미지
  • '뷰티풀 데이즈' 이나영 6년만의 파격 복귀 어땠나_이미지2
Posted : 2018-10-11 19:00

배우 이나영이 영화 '뷰티풀 데이즈'(윤재호 감독)를 통해 파격 변신에 나섰다.



'뷰티풀 데이즈'는 아픈 과거를 지닌 채 한국에서 살아가는 ‘여자’와 14년 만에 그녀를 찾아 중국에서 온 ‘아들’, 그리고 마침내 밝혀지는 그녀의 숨겨진 진실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이자 이나영의 '하울링' 이후 6년 만의 복귀작이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조선족 여자의 모습으로 아이를 사랑스럽게 바라보고 있는 젊은 엄마의 모습이 새롭게 다가온다. 이후 시간이 흐른 뒤 무언가 비밀을 간직한 채 어디론가 향하는 그녀의 모습은 다시 한번 눈길을 끌게 만든다.



금발에 짙은 화장을 한 이나영의 모습도 공개되어 그녀의 파격적인 변신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이나영의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을 엿볼 수 있어 이번 영화에서의 그녀의 연기변신을 더욱 주목하게 만든다.




그리움과 미움이 뒤섞인 복잡한 감정으로 갈등을 겪는 아들 ‘젠첸’의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해 내며 한국 영화계의 새로운 다크호스로 떠오른 배우 장동윤은 공개된 스틸만으로도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 오광록을 비롯하여 황사장으로 분한 이유준, 엄마 애인역의 서현우 등 존재감 가득한 배우들의 열연이 담긴 모습 또한 예비 관객들의 관람욕을 더욱 자극시키고 있다. 더불어 새로운 시네아스트의 등장으로 주목받는 윤재호 감독의 따뜻하고 유려한 미장센이 공개된 스틸들에서도 엿볼 수 있어 시선을 집중시킨다.



'뷰티풀 데이즈'는 11월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뷰티풀 데이즈' 스틸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