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명량' 기록도 거의 없던 구루지마, 류승룡 통해 재탄생

실시간 주요뉴스

영화

'명량' 기록도 거의 없던 구루지마, 류승룡 통해 재탄생

2014년 07월 24일 11시 2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 '명량' 기록도 거의 없던 구루지마, 류승룡 통해 재탄생_이미지
  • '명량' 기록도 거의 없던 구루지마, 류승룡 통해 재탄생_이미지2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류승룡이 영화 '명량'(김한민 감독, 빅스톤 픽처스 제작)을 통해 왜군 용병 장수 구루지마 캐릭터로 강렬한 인상을 전한다.



'명량'에서 류승룡이 맡은 구루지마는 바다에서 수많은 전쟁을 겪은 해적 출신의 용병으로 전쟁에서의 승리를 위해서라면 무엇도 마다하지 않는 대담함과 잔혹함, 실전을 통해 다져진 탁월한 지략을 갖춘 인물이다.



이순신 장군을 잡는 데 최고의 적임자라는 도요토미 히데요시 관백의 명으로 명량대첩에 투입된 구루지마 역의 류승룡은 등장에서부터 압도적인 에너지와 해적 출신의 용병 장수다운 강한 기운으로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특히 묵직한 음악 선율과 함께 붉은 색의 강렬한 갑옷과 일본 전쟁의 신이라 불리는 다케다 신겐의 투구에서 모티프를 얻어 제작된 위압적인 투구를 쓰고 등장하는 구루지마 류승룡은 보는 이들을 서늘하게 만드는 긴장감을 선사, 폭발적 반응을 이끌고 있다.



실제 명량대첩에서 이순신 장군에게 패배한 장수로 일본의 역사 속에서도 기록된 것이 거의 없는 구루지마 캐릭터는 류승룡을 통해 새롭게 탄생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냉혹한 용병 장수로 변신한 류승룡은 일본어 연기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리얼한 캐릭터에 힘을 더했다.




또한 류승룡은 임진왜란 당시 실제 일본 장수들이 썼던 무거운 투구와 30kg에 육박하는 갑옷을 입고 직접 액션을 소화하는 등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투혼을 발휘했다.



류승룡은 "왜군 용병 장수 역할을 맡았지만 영화에 참여하며 이순신 장군에 대한 존경심은 더욱 커졌다. 구국의 영웅 이순신 장군의 드라마틱한 전쟁을 담은 '명량'에 참여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했고 영광스러웠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명량'은 1597년 임진왜란 6년, 단 12척의 배로 330척에 달하는 왜군의 공격에 맞서 싸운 역사상 가장 위대한 전쟁 '명량대첩'을 그린 영화다. 최민식, 류승룡, 조진웅, 김명곤, 진구, 이정현, 권율, 노민우, 김태훈이 열연을 펼쳤다. 7월 30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