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샘 오취리 비판이 설득력을 잃은 이유
LIVE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샘 오취리 비판이 설득력을 잃은 이유

2020년 08월 07일 15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 샘 오취리 비판이 설득력을 잃은 이유 _이미지
  • 샘 오취리 비판이 설득력을 잃은 이유 _이미지2
  • 샘 오취리 비판이 설득력을 잃은 이유 _이미지3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고등학생들의 흑인 분장을 비판했다가 역풍을 맞고 있다.


샘 오취리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의정부고 학생들의 흑인 분장 사진을 게시하며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다!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다. 제발 하지 마세요!!!!"라고 지적했다.


그는 "문화를 따라하는 것 알겠는데 구지 얼굴 색칠 까지 해야 되나?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다!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 가장 좋다. 그리고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 하고 싶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초반 샘 오취리의 의견은 공감대를 형성했다. 단순히 졸업사진 촬영을 위해 인터넷에서 유행하던 사진을 그대로 따라한 고등학생들의 분장이었지만, 최근 더 민감해진 인종차별적 행동에 대해 사람들은 "조심할 필요가 있다"고 공감했다.



하지만 한글로 작성한 그의 글과 영어로 작성한 글에 논조 차이가 있다는 사실이 논란에 불을 당겼다. 한국말로는 흑인 입장에서 불쾌하며 이런 일이 없길 바란다는 논조였지만, 영문에서는 한국인 전체를 비판의 대상으로 삼았다. 또 읽는 사람에 따른 재해석은 더욱 사태를 크게 만들었다.


샘 오취리가 사용한 해시태그 또한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notoblackface(블랙페이스 반대)#notoignorance(무지함 반대)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K-POP과 관련된 #teakpop을 사용한 것이다. #teakpop은 케이팝의 비하인드 혹은 가십을 의미한다.


이에 대중들은 해당 해시태그를 사용한 저의를 물으며 불편함을 드러냈다. 외국 사람들에게 '함께 이 잘못에 대해 손가락질 해달라'고 올린 것이 아니냐는 것.


시간이 흐를 수록 대중들은 샘 오취리 의견에 대해 극과 극의 반응을 보였다. "인종차별은 잘못된 것"이라는 반응과 "고등학생들의 단순 패러디고 샘 오취리의 주장이 과했다"는 반응으로 나뉘었다.



상황이 과열되면서 과거 샘 오취리가 방송에서 보였던 동양인 비하 포즈도 재조명을 받았다. 지난 2015년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 각 나라의 특이한 대회 이야기 중 '얼굴 찌푸리기 대회'가 소개되자 그는 눈을 찣는 포즈를 취했다. 이는 동양인 비하로 항상 문제가 되었던 포즈다.


대부분의 출연자가 안면근육만을 이용해 얼굴을 찌푸렸지만, 샘 오취리는 눈을 손가락으로 찢으며 우스꽝스러운 표정을 했고, 해당 장면 자막에는 '컴백 가나 좀비'라고 적혀 방송됐다. 이에 대해서도 누리꾼들은 갑론을박을 펼쳤고, 일부에서는 불쾌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샘 오취리는 해당 문제에 대해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았다.


샘 오취리의 지적에 의정부고 관계자는 "단순한 유튜브 패러디일 뿐 인종차별의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6일 밝혔다. 의정부고는 매년 독특한 코스프레 복장으로 졸업사진을 촬영해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번 학생들의 패러디 또한 온라인에서 화제가 된 관짝소년단을 패러디 한 것이다. '온라인 밈'(온라인에서 파급력을 갖춘 유행 콘텐츠)이 된 영상에는 관을 들고 춤추는 아프리카 장례 문화가 담겨있다. 우리와 다른 문화에 대해 많은 누리꾼들은 흥미롭게 생각하며 유쾌하게 받아들였다. '관짝소년단' 원본 영상에 실제로 나오는 벤자민 아이두이 흑인 분장을 한 유사 패러디 게시물에 "고맙다"를 인사를 전하며 호응한 바 있어 팽팽한 의견 대립은 심화되고 있다.


샘 오취리는 단호하고 신속하게 고등학생들에게 인종차별에 대해 지적했지만, 정작 자신을 향한 문제점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고 있다. 지금까지 많은 방송에서 한국을 사랑한다고 표현한 만큼 일방적 주장이 아닌 대중과의 소통이 더 필요한 시기다. 한편 샘 오취리가 출연 중인 프로그램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DB,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JTBC '비정상회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