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서정희 딸 서동주 “절연한 父 서세원, 새 가정 꾸렸으니 잘 살길”
Posted : 2020-07-28 18:18
  • 서정희 딸 서동주 “절연한 父 서세원, 새 가정 꾸렸으니 잘 살길”_이미지


배우 서정희의 딸이자 미국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절연한 아버지 서세원에 대해 “잘 살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서동주는 최근 첫 에세이 ‘샌프란시스코 이방인’을 발매했다. 지난 2014년 서정희 서세원의 이혼을 비롯해 다사다난한 가정사에 대해 서동주의 심경을 담은 책이다. 서동주는 ‘우먼센스’와의 인터뷰에서 “에세이가 발간될 때, ‘살해 협박’ ‘자해시도’ 등 자극적인 타이틀로만 기사가 나서 속상했다. 이 에세이는 가족사를 파헤치려는 게 아니라 당시의 내 감정에 무게중심을 둔 책”이라고 설명했다.


절연한 아빠 서세원에 대해서도 말했다. 서동주는 “과거엔 아빠에 대한 미움이 컸다. 그런데 큰 상처도 결국 시간이 지나니 치유가 되더라. 잘 살았으면 좋겠다. 새로운 가정을 꾸렸으니 현재의 가족들에게 충실한 좋은 아빠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동주는 미국 변호사로 재직하기까지 힘들었던 시절을 털어놓기도 했다. 취업전선에서 59번 탈락했고 생계유지를 위해 하루 6시간씩 아르바이트를 하기도 했다고.


스타 2세로서, 과거 ‘금수저’라고 불렸던 서동주는 “어렸을 때는 ‘금수저’였지만 나중엔 그저 ‘수저’가 됐다. 열심히 살았기 때문에 ‘금수저’라는 편견이나 인식이 서운하지는 않다”고 밝혔다. 변호사가 된 이유로는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기 위해, 이 악물고 공부했다”고 털어놨다.


한 때 이혼의 아픔을 겪은 적도 있지만 현재는 연애 중이라는 근황도 밝혔다. 서동주는 “2018년에 친구로 처음 만난 사람과 현재 연애 중”이라며 “언제나 나에게 안정감을 주는 고마운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먼센스 제공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