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5,039명| 완치 13,901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75,296명
볼빨간 사춘기 前멤버 우지윤, 안지영과 불화설 심경글 "그동안 아무말 안한 이유는"
Posted : 2020-07-04 11:03
  • 볼빨간 사춘기 前멤버 우지윤, 안지영과 불화설 심경글 "그동안 아무말 안한 이유는"  _이미지




볼빨간사춘기를 탈퇴하고 낯선아이로 활동중인 우지윤이 안지영과의 불화설에 대한 자신의 심경을 드러냈다.


우지윤은 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안지영과의 불화설에 대한 자신의 심경을 드러냈다. 우지윤은 “그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았던 이유는 충분한 말을 하지 못하는 저에게는 말로서 생겨나는 또 다른 이슈거리로 나를 아껴주는 사람들을 다치게 하기 싫은 마음이었다”고 서두를 열었다.


이어 “하지만 곰곰히 생각해보니 그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았던 받았던 손해들에 늘 후회하며 지내던 제가 떠올랐다”며 “첫째로 많은 분들이 알다시피 제가 볼빨간 사춘기라는 팀을 나오게 된 제일 큰 이유는 진로에 대한 고민들이 너무 많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저는 갑자기가 아닌 제대로 된 끝을 맺고 싶어 콘서트를 끝으로 팀 종료 시점을 생각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저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그 친구가 저와 더 빨리 헤어지고 싶다는 의지를 보였고 저는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빠르게 팀을 나오게 되었다”며 “그리고 후에 방송에서 저희의 관계에 대해서 제가 생각했던 것과 다르게 이야기를 하는 것을 보아도 전 제 이름과 그 친구의 이름이 불미스러운 일로 입에 오르락내리락 거리는 걸 원치 않았기 때문에 아무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우지윤은 “그리고 둘째로 많은 분들이 이야기하시는 제 노래에 대해서 저격했다는 이슈 또한 저번에 스토리에 말했듯이 이미 그 곡은 몇년 전에 썼던 곡이고 그것에 대해서는 또 할말이 없다”며 “제가 처음 낸 곡에 저의 음악에 대한 관심보다는 저격이라는 키워드로 가득차는 것을 보고 저도 마음이 아팠다”고 밝혔다. 우지윤은 “아직 못 다한 말들이 너무 많습니다. 그렇지만 못 다한 몇 마디를 거들어 후회로 남기고 싶지 않다. 다만 저를 아껴주는 주위분들과 팬분들을 위해 이렇게 글을 씁니다”라고 글을 맺었다.


여성 듀오로 사랑받았던 볼빨간 사춘기는 우지윤이 탈퇴하며 안지영과의 불화설에 휩싸였다. 안지영이 멤버간의 사이에 문제는 없었다며 불화설을 일축했지만 지난 3일 우지윤의 SNS를 언팔로우 한 것이 알려지며 불화 의혹이 다시 제기됐고 이에 안지영은 불화설로 우울증까지 올만큼 힘들었다며 언팔로우한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4일 우지윤이 불화설에 대한 자신의 입장이 담긴 글을 올리며 볼빨간 사춘기의 불화설은 재점화 되는 모양새다.




이하 우지윤의 SNS글 전문.


그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았던 이유는 충분한 말을 하지 못하는 저에게는 말로서 생겨나는 또 다른 이슈거리로 나를 아껴주는 사람들을 다치게 하기 싫은 마음이었습니다. 하지만 곰곰히 생각해보니 그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았던 받았던 손해들에 늘 후회하며 지내던 제가 떠올랐습니다. 그래서 고민 끝에 몇자 적어보려고 합니다.


첫째로 많은 분들이 알다시피 제가 볼빨간 사춘기라는 팀을 나오게 된 제일 큰 이유는 진로에 대한 고민들이 너무 많았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저는 갑자기가 아닌 제대로 된 끝을 맺고 싶어 콘서트를 끝으로 팀 종료 시점을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저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그 친구가 저와 더 빨리 헤어지고 싶다는 의지를 보였고 저는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빠르게 팀을 나오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후에 방송에서 저희의 관계에 대해서 제가 생각했던 것과 다르게 이야기를 하는 것을 보아도 전 제 이름과 그 친구의 이름이 불미스러운 일로 입에 오르락내리락 거리는 걸 원치 않았기 때문에 아무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둘째로 많은 분들이 이야기하시는 제 노래에 대해서 저격했다는 이슈 또한 저번에 스토리에 말했듯이 이미 그 곡은 몇년 전에 썼던 곡이고 그것에 대해서는 또 할말이 없습니다.제가 처음 낸 곡에 저의 음악에 대한 관심보다는 저격이라는 키워드로 가득차는 것을 보고 저도 마음이 아팠습니다.


아직 못 다한 말들이 너무 많습니다. 그렇지만 못 다한 몇마디를 거들어 후회로 남기고 싶지 않습니다.


다만 저를 아껴주는 주위분들과 팬분들을 위해 이렇게 글을 씁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사진 = TV리포트 DB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