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456명| 완치 13,406명| 사망 302명| 검사 누적 1,598,187명
'지드래곤 반려견 방치 논란' 키디비가 저격 받을 일인가
Posted : 2020-06-29 12:39
  • '지드래곤 반려견 방치 논란' 키디비가 저격 받을 일인가 _이미지
  • '지드래곤 반려견 방치 논란' 키디비가 저격 받을 일인가 _이미지2


빅뱅 지드래곤 반려견 방치 논란을 둘러싸고 지드래곤 측의 ‘함구’ 모드와 키디비의 작심 발언이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다.


앞서 지드래곤의 반려견으로 알려진 가호와 졸리의 최근 모습이 공개되면서 누리꾼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지드래곤의 반려견’이라는 게시물이 올라왔고, 해당 글에는 지드래곤 부모님이 운영 중인 경기도 포천의 한 펜션에서 지내는 반려견의 최근 모습이 공개됐다. 특히 긴 눈썹과 길게 자란 발톱 등 오랜 기간 관리를 받지 못한 듯한 근황이 전해지면서 방치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지드래곤의 반려견은 샤페이 종으로, 가호와 졸리는 지드래곤이 빅뱅 활동 초반에 입양한 반려견으로 알려졌다. 가호는 지드래곤이 방송과 시상식 등 행사에 동반해 화제가 된 바 있다.


특히 또 다른 반려견인 졸리에 대해서 한 누리꾼은 “누군지는 모르겠으나 펜션에 전화해서 물어보니 졸리가 (펜션에) 없는 이유는 문 열어 둔 사이에 나가서 없어졌다고 한다"고 주장해 논란은 더욱 가열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래퍼 키디비가 지드래곤 반려견 방치 논란에 "저도 진실을 알고 싶다"는 트윗을 올리면서 누리꾼들과의 설전을 벌이고 있다.


키디비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서 과거 지드래곤이 반려견 가호와 같이 있는 사진과 가호가 졸리와 함께 방치된 듯한 사진을 리트윗했다.


또 키디비는 과거 KBS2 예능 '개는 훌륭하다'에 샤페이를 키우고 있는 일반인과 강형욱 훈련사가 함께 나온 영상을 올리며 "저도 진실을 알고 싶네요"라는 글을 남겼다.



키디비의 행보에 한 누리꾼은 "글 하나로 지드래곤에 대한 인식이 나빠질 수 있다"고 지적했고 그는 "제 트윗으로 인해 발생하는 지드래곤 님에 대한 인식도 인식인데 지드래곤 님 때문에 샤페이가 유행했던 것도 사실이다. 워낙 영향력이 크신 분이니까"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샤페이 뿐만 아니라 어릴 때 귀엽다고 까다로운 품종견 데려와놓고 어디로든 보내버리는 모든 사람들을 향한 속상함을 표하는 건 철회하지 않을 생각"이라며 "힘 없는 제가 지드래곤 님 저격해서 좋을 게 뭐가 있나. 그저 말할 수 없는 동물들이 조금 더 좋은 환경 속에서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길 바라면서 썼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지드래곤 반려견 방치 논란을 둘러싸고 공식 입장이나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는 지드래곤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키디비의 발언을 둘러싼 옹호 입장을 전하고 있다. 물론 일각에서는 지드래곤의 입장을 들어보고 판단하는 게 급선무라는 의견도 내놓고 있다.


지드래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선 현재까지 공식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는 상태다. 지드래곤은 최근 고양이를 입양한 것으로 알려져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DB_키디비 SNS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