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714명| 완치 13,786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46,652명
‘바퀴달린 집’ 공효진, 캠핑 로망 이뤘다... 예능 걱정 날린 힐링타임
Posted : 2020-06-25 22:36
  • ‘바퀴달린 집’ 공효진, 캠핑 로망 이뤘다... 예능 걱정 날린 힐링타임_이미지
  • ‘바퀴달린 집’ 공효진, 캠핑 로망 이뤘다... 예능 걱정 날린 힐링타임_이미지2
  • ‘바퀴달린 집’ 공효진, 캠핑 로망 이뤘다... 예능 걱정 날린 힐링타임_이미지3







배우 공효진이 ‘바퀴달린 집’을 통해 로망을 이뤘다. 공효진의 로망은 자연친화적인 캠핑 라이프였다.


25일 방송된 tvN ‘바퀴달린 집’에선 공효진이 두 번째 게스트로 출연해 제주 캠핑을 함께했다.


공효진은 성동일과도 김희원과도 절친한 사이. 촬영 중 성동일이 무릎통증으로 병원을 찾은 가운데 공효진은 “어디서 놀고 오시는 거 아닌가?”라며 농을 던지면서도 “우리 걱정은 말고 잘 다녀오시라”고 격려했다.


김희원에겐 “이 와중에 스캔들이 났더라?”고 묻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김희원은 지난 1월 박보영과 열애설에 휩싸인 바 있다.






이에 김희원은 “황당했다. 이게 뭔가 싶었는데 난리가 났다고 하더라. 난 그냥 아니라고 하고 신경도 안 썼다. 사람들이 축하한다고 하기에 ‘정말 축하해? 난 감사해’라 하고 말았다”고 고백했다. 여진구는 그제야 김희원의 스캔들을 접하고 경악, 큰 웃음을 자아냈다.


공효진은 ‘바퀴달린 집’으로 예능에 도전한데 대해 “활동하면서 예능에 출연해본 적이 별로 없다. ‘런닝맨’도 드라마 때문에 한 번 나갔다. 우연히 ‘나혼자산다’에 출연했는데 헤어랑 메이크업을 좀 할걸 왜 저렇게 민낯으로 갔나 싶더라”며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할지 걱정되고 이렇게 예능에 나와서 나 자신을 보여줘도 되나 싶었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난 원래 바지런한 타입인데 여기선 덜 바지런하게 지내려고 한다”며 ‘바퀴달린 집’에 임하는 자세를 보였다.







이에 김희원은 “바지런하게 하라. 우리가 느려서 게스트가 바지런하게 하는 걸 좋아한다”고 주문했다. “잔소리 할 텐데 괜찮나?”라는 공효진의 우려엔 “괜찮다. 우리가 잘 못하니까. 저번 여행 땐 라미란이 알아서 라면도 끓여 먹었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바퀴달린 집’은 공효진의 로망을 실현시켜줄 곳. 공효진은 “난 이렇게 움직이고 밖에서 자는 걸 좋아한다. 어릴 때부터 그랬다. 한 달 간 캠핑카 라이프를 즐기고 싶었다. 최소한의 짐만으로 사는. 내가 있었던 흔적을 지우고 사라지는”이라며 캠핑 로망을 고백했다.


그는 “큰 발전은 아니어도 작은 발전을 찾기 위해 흔적 없이 살다 오는 팁을 알려드리겠다”며 캠핑 고수의 면면을 뽐냈다.


그 말대로 공효진은 ‘바퀴달린 집’의 살림꾼 역할을 해내며 구슬땀을 흘렸다. 제주캠핑의 첫 메뉴는 바로 갈칫국과 갈치구이. 열심히 불을 피우는 공효진을 보며 여진구는 “손님들이 오면 가족이 되는 것 같다”며 웃었고, 성동일은 “배가 고파서 그런다. 우린 서두르지 않으니까”라 너스레를 떨었다.


갈치구이 조리 중 공효진은 외모에 신경을 쓰는 모습. 그는 “시상식에 가면 사진 걱정을 한다”며 “하나 건졌다 싶게 나오면 다행이다. 무슨 기분인지 알지 않나?”라 토로했다. 이에 김희원은 “넌 항상 예쁘다. 그런 줄 알고 있으라”고 다정하게 말했다.


이어진 캠핑 한 상. 성동일 표 공효진에 “진짜 맛있다. 비린내가 뭐고 잡 내가 뭔가?”라며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김희원은 “내가 아쉬운 건 그 고생을 하고 여기 왔는데 15분 만에 밥을 먹었다는 거다. 막 화가 난다. 천천히 오래오래 즐기면서 먹고 싶다”며 웃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바퀴달린 집’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