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714명| 완치 13,786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46,652명
옥주현 "찌르고 때리고 미안하다 사과? '악플' 대가 치러야…선처 없다"
Posted : 2020-06-25 19:42
  • 옥주현 "찌르고 때리고 미안하다 사과? '악플' 대가 치러야…선처 없다"_이미지
  • 옥주현 "찌르고 때리고 미안하다 사과? '악플' 대가 치러야…선처 없다"_이미지2


"화살을 쏠 때는 돌아올 화살도 생각해야…선처없다"


옥주현이 도를 넘은 악플러에게 칼을 빼들었다. 다이렉트 메시지(DM)로 인신공격 등을 해온 악플러에게 선처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25일 옥주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 사람과 주고 받은 대화 등을 공개했다. 해당 인물은 현재 방영 중인 JTBC '팬텀싱어3' 팬으로 지난 12일 방송된 4중창 4팀의 대결 중 구본수가 탈락하며 옥주현에게 선 넘은 화풀이를 한 것으로 보였다.



이전 상황은 알 수 없지만 옥주현은 "구본수를 내가 독단적으로 떨어 뜨렸니? 어디다가 말을 함부로해! 예의가 없어도 유분수지 밀어주기? 내가 무슨 힘이 있어서 밀어주니 꼬마야"라며 "니 인생을 살거라. 머리 나브게 여기다가 누굴 밀어주네 떨어뜨렸네 낭비하지마"라고 말했다.


옥주현은 "너는 예의를 많이 벗어났기에 난 이걸 신고 할거고, 외국에 있어서 못 들어오면 부모라도 오게 할 것"이라고 단호한 의지를 표명했다. 그러면서 "시청자 반응에 구본수가 떨어진 게 나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면 그 머리로 세상 어찌 살래. 어딜 봐서 내가 누구 하나 떨어뜨릴 수 있는 구조로 보이니? 내가 그 팀에 격하게 나쁜 점수를 주길 했니?"라며 이해할 수 없는 태도에 분노했다.


이어 "넌 인신공격은 물론 그 외에도 경찰서에서 볼 일은 니 글안에 다분하다. 화살을 쏠 떄는 돌아올 화살도 생각해야 하는건데, 니가 어려서 그런 머리가 없을거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메시지를 받은 해당 인물은 옥주현의 태도에 "구본수가 떨어졌을 때 아쉬워서 그랬던 것 같다. 죄송하다. 평소에 옥주현 님 뮤지컬도 많이 보고 좋아했었는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또 "님 께서 떨어뜨렸다고 생각하지는 않아요. 나쁜 말 해서 죄송합니다. 팬텀싱어를 너무 좋아하다보니 잘못된 생각을 한 것 같다"면서 "정말 진심으로 정중히 사과드립니다. 앞으로도 계속 옥주현 님 응원할게요. 죄송하다"고 연신 사죄했다.


하지만 쉽게 저지른 잘못에 대한 책임은 무거웠다. 옥주현은 "네가 생각하기에 넌 한명 개인의 감정이라 깊게 생각 안하고픈 말 뱉어버리겠지만, 연예인들이 다수에게 당연히 공격 받아도 된다고 하는 이상한 심리의 인간들을 우리 같은 직업 사람들이 그냥 넘어가야 한다는 법도 없고, 보통은 귀찮아서 그냥 두기도 해. 어이없고 가치 없는 공격이 대부분이라. 하지만 난 그런 사람이 아니다. 난 한번 물면 안놓는 죠스같은 사람"이라면서 "너 잘못걸렸다"고 경고했다.


옥주현은 "상대를 구타하고 칼로 찌르고 미안하다 사과하면 좋은 마무리입니까? 인풋 아웃풋 대가를 치르는 게 맞겠죠"라며 "선처 안 한다"고 못 박았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옥주현 인스타그램, JTBC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