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206명| 완치 10,226명| 사망 267명| 검사 누적 826,437명
김동완 측, 사생 무단 자택침입 피해 호소 "찾아오지 말길"
Posted : 2020-05-23 23:45
  • 김동완 측, 사생 무단 자택침입 피해 호소 "찾아오지 말길" _이미지


신화 김동완이 자신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행위에 대해 경고했다.


23일 김동완 소속사 Office DH 측은 공식 SNS에 "지난해 여름부터 김동완의 집으로 찾아오는 한 사람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 사람에게 직접 회유도 해보고, 경찰에 신고도 해서 한동안 나타나지 않았던 그 사람이 오늘은 아예 담을 넘어서 문 앞까지 들어와 있었다"며 "이는 명백한 무단 침입이다. 그동안 수시로 찾아온 이 사람을 혹시라도 아는 분이 계신다면 다시는 이런 행동을 하지 않도록 만류를 부탁드리겠다"고 호소했다.


Office DH 측은 "자택은 김동완의 개인적인 공간이고 타인에게 방해받지 않아도 되는 온전한 쉼터이며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소중한 곳이다. 절대 아티스트의 자택으로 찾아가는 행동은 하지 않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동완은 지난 1월 솔로앨범을 발표한 후 현재 연극 '렁스'에 출연 중이다. 또한 오는 6월 영화 '소리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다음은 Office DH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Office DH입니다.


여러 차례 공지를 통해 부탁을 드렸음에도 지켜지지 않는 부분이 있어서 다시 한번 안내해드립니다.


작년 여름부터 김동완님의 집으로 찾아오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그 사람에게 직접 회유도 해보고, 경찰에 신고도 해서 한동안 나타나지 않았던 그 사람이 오늘은 아예 담을 넘어서 문 앞까지 들어와 있었습니다.


지금까지는 담 밖에서 있었지만 오늘은 담을 넘었기 때문에 이는 명백한 무단 침입입니다.


그동안 수시로 찾아온 이 사람을 혹시라도 아는 분이 계신다면 다시는 이런 행동을 하지 않도록 만류를 부탁드리겠습니다.


자택은 김동완님의 개인적인 공간이고 타인에게 방해받지 않아도 되는 온전한 쉼터이며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소중한 곳입니다.


절대 아티스트의 자택으로 찾아가는 행동은 하지 않기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TV리포트 DB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