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284명| 완치 6,598명| 사망 186명| 검사 누적 466,804명
‘사풀인풀’ 윤박VS오민석, 조윤희 두고 신경전... 불붙은 삼각관계
Posted : 2019-12-08 21:15
  • ‘사풀인풀’ 윤박VS오민석, 조윤희 두고 신경전... 불붙은 삼각관계_이미지
  • ‘사풀인풀’ 윤박VS오민석, 조윤희 두고 신경전... 불붙은 삼각관계_이미지2
  • ‘사풀인풀’ 윤박VS오민석, 조윤희 두고 신경전... 불붙은 삼각관계_이미지3


윤박과 조윤희, 오민석의 삼각관계에 불이 붙었다. 오민석에게 버림 받아 주변인이 된 조우리는 박해미에게 선택을 종용 당했다.


8일 방송된 KBS 2TV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선 진우(오민석 분)와 태랑(윤박 분)의 대립이 그려졌다.


설아(조윤희 분)를 둘러싼 삼각관계가 본격화되면서 진우와 태랑의 신경전도 고조됐다. 이날 진우는 태랑의 가게 일을 돕는 설아에 분노해 “당신이 몰라서 그러는데 저 여자 쓰레기 버리는 여자지, 치우는 여자 아니에요”라고 쏘아붙였다.


발끈하려는 태랑에 설아는 “무시해. 뭘 괜히 상대해줘. 저 사람 괜히 나한테 시비 거는 거야”라고 일축했다.


태랑과 설아는 이미 수줍은 연정을 나눈 사이. 그런 두 남녀의 다정한 모습에 진우는 짐짓 충격을 받았다.



그럼에도 진우는 설아를 ‘여보’라 칭하며 “아까부터 나 미쳐 돌아버리겠는 거 간신히 참고 있는 거야. 아님 내가 이 꼴을 보면서 여기 왜 있어?”라고 푸념했다. 태랑은 “왜 혼자만 참고 있다고 생각해요? 힘든 거 아니까 참아주고 있는 거예요. 그리고 지금 제일 힘든 건 설아일 테니까”라 일갈했다.


이어 “마음껏 해요. 얼마든지 받아줄 수 있어요. 그렇게 해서 끝난다면”이라며 선전포고도 했다. 진우는 “그럼 어디 마음껏 해보지. 어디까지 받아주나 두고 보자고”라며 코웃음 쳤다.


진우는 또 설아에 “난 지금 내가 뭘 놓치고 있는지 꼭 알아야겠어. 나도 당신 참을 테니까 당신도 나 참아”라 애원하나 설아는 답하지 않았다.


이에 태랑은 “그러게 잘 좀 하지 그랬어요, 옆에 있을 때. 집착 같아서요”라며 일침을 놓았다. 진우는 “그래서 벌 받고 있는 거 안 보여요? 그쪽처럼 선택할 수 없으니까 뺏기지 않으려면 뭐라도 해야죠”라 받아쳤지만 태랑은 “그럼 설아랑 나 지켜봐요. 당신 아내가 고통스러워했던 시간만큼”이라고 일갈했다.


진우가 설아를 택하면서 해랑(조우리 분)은 홀로 외로운 시간을 보내게 된 바. 앞서 설아는 그런 해랑에 “내가 누굴 선택해야 네 마음이 아플까. 둘 다 나한테 마음이 있는 것 같아서. 너도 당해봐, 이제부터”며 사이다 일격을 날린 바 있다.



이 와중에 진우가 경계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저를 ‘문비서’라 칭하면 해랑은 큰 충격을 받았다. 더구나 진우는 “잔인한 거 알아요. 그런데 옆에 두는 건 더 못된 짓인 것 같아서”라며 해랑을 회장실로 쫓아냈다.


이에 해랑은 “1년을 지냈어. 내가 어떤 마음으로 매일 같이 당신을 기다렸는데. 어떻게 나한테 이럴 수 있어. 차라리 깨어나지 말지 그랬어”라며 울부짖었다.


이어 해랑은 화영을 찾아 진우에 대한 미련으로 태랑을 만나고 있다고 거짓 폭로를 했다. 이에 화영은 “그 도도한 낯짝으로 주는 위자료도 안 받더니 그 끈을 이용해서 계속 우리 진우한테 여지를 준다고?”라며 황당해 했다.


그러면서도 “잘 됐네. 피 안 섞인 너희 오빠 이용해. 진우한테서 설아만 떼어 내면 되잖아. 너네 오빠야, 우리 진우야? 네가 선택해”라며 해랑에 선택을 종용했다. 과연 해랑의 선택은 무엇일지,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의 전개가 한층 흥미진진해졌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