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앞으로도 성공 못할 것”... ‘월드클래스’ 하휘동X윤민수X팔로알토의 쓴 소리
Posted : 2019-11-08 23:57
  • “앞으로도 성공 못할 것”... ‘월드클래스’ 하휘동X윤민수X팔로알토의 쓴 소리_이미지


하휘동과 윤민수 팔로알토가 ‘투 비 월드클래스’의 멘토로 변신했다.


8일 방송된 Mnet ‘투 비 월드클래스’에선 하휘동과 윤민수, 팔로알토가 출연해 연습생들의 무대를 평가했다.


퍼포먼스 팀의 무대에 하휘동은 “예의 문제를 떠나서 난 앞으로도 너희가 성공하지 못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냉정하게 평했다.


그는 “되게 서운했다. 실망도 많이 했고, 이건 너희가 깊이 반성해야 한다”고 강하게 일갈했다.


보컬 팀에 대한 멘토 윤민수의 반응도 곱지 않았다. 윤민수는 “솔직히 다 탈락이다. 잘하고 못하고의 문제가 아니다. 마음가짐이 잘못된 거다. 이걸 데뷔곡이라고 생각해보라. 이렇게 하겠나? 잔뜩 기대하고 왔는데. 파이팅 하라”고 꾸짖었다.


그러나 윤민수의 쓴 소리에도 보컬 팀 멤버들은 실력 향상을 증명하지 못했고, 이에 윤민수는 깊은 한숨을 쉬었다.


래퍼 팀은 어떨까. 팔로알토는 경준 로빈 정상의 이름을 입에 올리며 “손 봐줘야 할 부분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는 경준에 대해 “보통 사람이 노래방에서 랩을 하는 느낌이다. 목이 아내라 배에서 올라오는 소리를 내줘야 한다”고 평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투 비 월드클래스’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