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나혼자산다’ 윤도현, 재능 많은 후배 헨리를 위해... ‘007’ 방불케 한 깜짝 등장
Posted : 2019-11-08 23:42
  • ‘나혼자산다’ 윤도현, 재능 많은 후배 헨리를 위해... ‘007’ 방불케 한 깜짝 등장_이미지
  • ‘나혼자산다’ 윤도현, 재능 많은 후배 헨리를 위해... ‘007’ 방불케 한 깜짝 등장_이미지2
  • ‘나혼자산다’ 윤도현, 재능 많은 후배 헨리를 위해... ‘007’ 방불케 한 깜짝 등장_이미지3






YB 윤도현의 깜짝 등장에 ‘나혼자산다’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윤도현은 뮤지션 후배 헨리를 위해 ‘007 작전’을 감행했다.


8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선 윤도현이 깜짝 게스트로 출연했다.


윤도현의 예고 없는 등장에 무지개회원들이 입을 모아 반색한 가운데 특히 헨리는 “못 온다고 하지 않았나?”라며 기뻐했다.


윤도현의 이번 출연은 극비리에 이뤄진 것. 윤도현은 “나름 007 작전을 폈다. 몰래 방송국에 왔는데 헨리가 내가 탄 엘리베이터에 타려고 하는 거다”며 비화를 전했다.


이어 “헨리가 스튜디오에 나올 거냐고 몇 번이나 물어보더라. 확답을 못했다가 그게 마음에 걸려서 나오게 됐다”고 했다.


윤도현과 헨리는 뮤지션 선 후배. 윤도현은 “이 방송을 통해 헨리의 연주를 봤다. 저런 친구가 있구나, 관심이 생겨서 먼저 찾아갔다. 음악에 대한 갈증이 있을 거라 생각했다”며 이색 인연도 전했다.


이에 헨리는 “1년 전에 팬미팅을 한다고 SNS에 글을 올리니 형이 ‘나도 가도 돼?’라고 하시더라”고 밝혔다. 실제 윤도현은 헨리의 팬미팅에 깜짝 게스트로 출연, 자리를 빛냈다.


이날 방송에선 자전거 라이딩을 즐기는 윤도현과 헨리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에 이시언은 “지금껏 나온 사람들 중 헨리를 제일 잘 받아주신다”며 놀라워했고, 윤도현은 “나는 받아준다고 생각한 적이 없다. 같이 재밌게 논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나혼자산다’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