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오정세 “‘동백꽃 필 무렵’ 속 노규태, 비호감 되지 않게 노력”
Posted : 2019-11-08 22:12
  • 오정세 “‘동백꽃 필 무렵’ 속 노규태, 비호감 되지 않게 노력”_이미지


배우 오정세가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속 자신이 연기 중인 노규태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밝혔다.


8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는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노규태로 분해 열연 중인 오정세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오정세는 노규태 역을 준비하며 신경 쓴 점에 대해 “내가 책(대본)을 읽고 느꼈던 그 느낌 그대로를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만약 시계를 찬다면 노규태는 평범한 금시계보다는 ‘대통령 경호 실장’이라고 적힌 시계를 찰 것 같았다. 허세부리는 것을 좋아하니 옷도 명품 옷을 입을 테지만 실밥이 한 부분 나와 있을 것 같았다”라며 세세하게 신경 쓴 부분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오정세는 “시청자들께 자칫 비호감 캐릭터로 느껴질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노규태가 마냥 밉게만 느껴지지 않도록 하는게 내가 해야 했던 부분”이라며 “그래서 부족한 어딘가를 넣으려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연예가중계’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