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구혜선, '미운우리새끼' 등장...'불화' 안재현 언급 없었다
Posted : 2019-08-19
 구혜선, '미운우리새끼' 등장...'불화' 안재현 언급 없었다
배우 구혜선이 남편 안재현과 불화를 털어놓은 가운데, 그가 스페셜 MC로 출연한 '미운 우리 새끼' 측이 안재현 관련 발언을 모두 편집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구혜선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구혜선이 등장하자 모벤져스는 "10년은 젊어 보인다", "실물이 더 예쁘다", “‘꽃보다 남자’를 너무 잘 봤다”라고 칭찬했다.

이에 신동엽은 “실물이 낫다는 것과 화면이 낫다는 것 중에 뭐가 좋냐”고 물었고, 구혜선은 “둘 다 좋다. 그래도 실물이 낫다는 게 좋다”고 미소지었다.

이어 구혜선은 "온 김에 김을 가지고 왔다"면서 MC와 모벤져스에 미리 준비한 김을 선물했다.

이어 신동엽은 VCR을 보던 중 구혜선을 보고 “이런 게스트를 처음 봤다. 집에서 보듯 편안하게 보더라”라고 했고, 구혜선은 당황하며 웃었다. 또 구혜선은 "집에서 음식을 해 먹느냐"라는 질문에는 “시켜먹는다. 항상 그렇다”라고 대답했다.

지난 16일 '미우새' 측은 구혜선을 18일 방송의 스페셜 MC로 소개하며 "구혜선은 남편 안재현의 의외의 모습을 폭로하는가 하면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충격적인 결혼생활까지 낱낱이 공개했다"라는 보도자료를 낸 바 있다. 공개된 자료에는 두 사람의 첫 키스 사연도 담겼다.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 안재현 관련 언급은 없었다. 인터뷰는 거의 볼 수 없었고 VCR를 보고 리액션 위주로 화면에 잡혔다.

이는 구혜선이 '미우새' 방송을 앞두고 안재현과의 불화를 고백해 제작진이 급하게 수정 및 편집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미우새' 측은 18일 "제작진도 구혜선 씨 관련 내용을 당일 기사로 알게 되어 당혹스런 입장"이라며 "현재 사전녹화로 제작이 완료된 방송분을 일부 수정, 편집 진행 중이다. 오늘 방송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18일 오전 구혜선은 SNS를 통해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라고 불화를 알렸다. 이후 구혜선, 안재현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두 배우는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고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구혜선은 다시금 SNS를 통해 "본인과는 상의 없이 나간 보도다"라며 다시금 가정을 지키고 싶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드라마 '블러드'(2015)에 출연한 뒤 연인으로 발전, 2016년 5월 21일 결혼했다. 두 사람은 예능 프로그램 '신혼일기'(2017)에 출연해 결혼 생활을 공개하기도 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 제공 = SB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