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왓쳐' 작가에게 물었다...#거북이 #김현주 전 남편 #남은 4회
Posted : 2019-08-13
'왓쳐' 작가에게 물었다...#거북이 #김현주 전 남편 #남은 4회
드라마 '왓쳐'를 집필한 한상운 작가가 후반부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왓쳐'(극본 한상운, 연출 안길호) 12회에서 비리수사팀은 살인마 ‘거북이’의 정체를 밝혀내고 경찰 엘리트 비밀조직 ‘장사회’의 실체에 한 발짝 다가섰다. 하지만 여전히 풀리지 않는 진실들이 남아있었고, 방송 말미에는 한태주(김현주)의 전남편 윤지훈(박훈)이 등장하면서 소름 돋는 전개가 이어졌다.

이 날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6.1% 최고 6.7%를 기록하며 올 한해 OCN 오리지널 작품 중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남다른 연출력을 선보인 안길호 감독과 ‘굿와이프’를 통해 짜임새 있는 스토리를 보여준 바 있는 한상운 작가, 그리고 명품배우 한석규, 서강준, 김현주 등이 만나 완벽한 시너지를 보여주고 있다는 평이다.

종영까지 4회를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한상운 작가가 직접 시청자들에게 가장 큰 충격을 안긴 살인마 ‘거북이’와 한태주의 전 남편, 향후 전개에 대해 이야기했다.

◇ 거북이
한상운 작가는 거북이에 대해 "공권력의 힘에 한계를 느끼고 본인이 정의라고 생각하는 경찰들이다. 잘못된 정의감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경찰들이고, 이들이 삐뚤어진 정의를 휘두를수록 필연적으로 피해자들이 생길 수 밖에 없다”고 정의했다.

이어 "애초에 본인이 정의롭다고 믿는 사람은 되려 정상으로 보기 어렵다는 아이러니가 있다"며 "솜방망이 처벌, 잘못된 판결에 분노할 순 있지만, 그것들을 개인의 기준으로 판단하고 응징할 때 문제는 더욱 커진다"고 설명했다.

◇ 한태주 전남편
지난 방송 말미에 등장해 가장 큰 반전을 안겼던 인물은 바로 한태주의 전남편 윤지훈. 한 작가는 “태주의 전남편은 태주 입장에서는 죄책감도 있지만 동시에 피하고 싶은 과거의 일부라 할 수 있다"고 운을 뗐다.

한 작가는 "도치광(한석규)에게는 증거를 조작했던 김재명(안길강)의 점퍼 같은 존재기도 하고, 어린 김영군(서강준)이 다시는 떠올리고 싶지 않았기에 애써 잊어버린 진짜 살인범의 모습과도 같은 존재로 생각할 수 있다"고 귀띔했다.

◇ 종영까지 남은 4회
한상운 작가는 “주인공 셋은 살아남기 위해서, 본인이 저지른 잘못을 돌이키기 위해서, 억울함을 풀기 위해서 등 각자 다른 목적을 갖고 만나 거북이와 장사회를 쫓지만, 그 과정에서 자신들 마음속의 심연을 들여다보게 된다"고 작품이 지닌 의미를 짚었다.

한 작가는 "남은 4회에서는 세 사람이 잘못된 정의감으로 변질되어 버린 ‘장사회’와 ‘거북이’를 추적하면서, 각자 마음속에 품고 있던 과거의 잘못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넘어서는지에 대한 성장기이기도 하다. 그런 점들을 눈 여겨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향후 전개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 제공 = OC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