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연예가중계’ 강지환 검찰 송치에도 피해자들 2차 가해 심각... 직접 의혹해소
  • ‘연예가중계’ 강지환 검찰 송치에도 피해자들 2차 가해 심각... 직접 의혹해소_이미지
Posted : 2019-07-19 20:51

강지환이 성폭행 혐의로 송치됐음에도 피해자들을 향한 2차 가해가 멈추지 않고 있다.



19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선 성폭행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강지환의 소식이 전해졌다.



강지환은 지난 9일 자택에서 여성 스태프들을 성폭행한 혐의로 체포됐다. 강지환이 모든 혐의를 인정했음에도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



그렇다면 사건 당일 피해자들은 왜 강지환의 집에 남아 있었던 걸까. 이에 피해자 측의 법률대리인은 “스태프들의 회식 겸 송별회로 강지환의 집에 모이게 된 것. 최초엔 8명 이상이 함께했고, 피해자들도 집을 떠나려고 했으나 강지환이 ‘할 얘기가 있다. 콜택시를 불러주겠다’며 남게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피해자들이 경찰에 직접 신고하지 못한데 대해 “112에 신고하려고 했으나 연결이 되지 않았다. 그래서 와이파이로 접속을 해 지인과 소속업체 등에 도움을 요청한 거다”라고 밝혔다.



그 말대로 ‘연예가중계’ 측이 취재한 결과 강지환의 자택은 산중턱 외진 곳에 위치해 있어 특정 통신사의 신호가 잘 잡히지 않았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