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얼마나 힘들지 상상 못했다"...'임신 7개월' 김소영의 고백
"얼마나 힘들지 상상 못했다"...'임신 7개월' 김소영의 고백
Posted : 2019-07-16
방송인 김소영이 임신 후 느낀 점알 솔직하게 고백했다.

김소영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쉴 때도 업무 앱과 이메일은 함께. 일하면 몸이 불편한데 일을 안 하면 마음이 불편하고. 저만 그런 거 아니죠. 덕분에 월요병은 없지만"이라고 근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아기 생기기 전에는 지하철 같이 타는 임신부 엄마들이 얼마나 힘드실지 상상도 못했다. 그냥 배가 나오는 건 줄 알았지, 얼마나 무겁고 어려우셨을지 이제야 알게 됐다"라고 전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김소영이 소파에 앉아 휴대폰으로 업무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7개월차에 접어들어 제법 불러온 배가 눈길을 끈다.

이를 접한 많은 네티즌은 공감을 표하며 그녀를 응원했다.

한편, 김소영은 지난 2017년 방송인 오상진과 웨딩마치를 울렸으며 지난 3월 첫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캡처 = 김소영 인스타그램]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