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찬열 누나' 박유라 아나 "방송→금융권으로 전직...그간 응원 감사"(인터뷰)
[단독] '찬열 누나' 박유라 아나 "방송→금융권으로 전직...그간 응원 감사"(인터뷰)
Posted : 2019-07-12
"공개된 일을 하면서 과분한 응원을 받았어요. 너무 감사드린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습니다."

박유라 아나운서가 YTN을 퇴사하며 느낀 소회와 앞으로의 방향성을 밝혔다.

박 아나운서는 12일 YTN Star와의 전화통화에서 "아예 직업을 바꾸면서 방송을 그만둔다는 점이 너무 아쉬웠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도 "방송계가 처우 면에서 안정적이진 않다보니 멀리 보고 오래 다니고 싶은 직업을 갖고 싶은 생각이 있었는데 우연치 않게 좋은 기회가 왔다"고 "새로운 직장은 금융권"이라고 귀띔했다.

이어 박 아나운서는 "(금융권 내) 그간 경력을 인정받을 수 있는 자리가 생겨서 시험을 보고 입사를 하게 됐다. 공채는 아니고 헤드헌터를 통해 시험을 봐서 들어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제안을 받은 지 얼마 안 되서 저도 갑작스럽긴 하다. 방송을 될 수 있는 한 오래하고 싶었는데 좋은 기회가 빨리 왔다. 기회가 왔을 때 잡는 것도 중요하다고 봐서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여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그간 뉴스로 만난 시청자를 향해 "공개된 일을 하다보니 과분하게 응원을 받았는데 너무 감사하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다. 앞으로도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다부진 각오를 드러냈다.

이날 박유라 아나운서는 방송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입사 이래 가장 밝은 표정을 퇴사하는 날 보여드리게 됐다"며 퇴사 사실을 알렸다.

이어 "우선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저녁 시간을, 주말을 온전히 보낼 수 있다는 데에 설렌다"며 "아나운서로, 앵커로의 제게 많은 응원 보내주셔서 감사했다"고 밝혔다.

1989년생인 박유라 아나운서는 중앙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 신문방송학을 전공했다. 부산 MBC 아나운서를 거쳐 지난 2016년 YTN 앵커로 입사, 퇴사 전까지 '뉴스출발'을 진행했다. 지난해 10월 3살 연상의 언론계 종사자와 결혼했다. 그룹 엑소 멤버 찬열의 누나로도 알려져 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 제공 = 박유라 아나운서 SN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