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SM 측 "강인, 슈퍼주니어 자진 탈퇴 의사 존중…소속사 계약은 아직 남아"
Posted : 2019-07-11 13:24
  • SM 측 "강인, 슈퍼주니어 자진 탈퇴 의사 존중…소속사 계약은 아직 남아" _이미지

강인이 슈퍼주니어 자진 탈퇴를 결정한 가운데 소속사 측 역시 그의 탈퇴 의사를 존중하기로 결정했다.



SM엔터테인먼트 레이블 SJ 측 관계자는 TV리포트에 "강인의 자진 탈퇴 의사를 존중해주기로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소속사와 계약에 대해서는 "아직 전속 계약 기간이 남아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앞서 강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는 이제 오랜 시간 함께했던 ‘슈퍼주니어’란 이름을 놓으려 합니다"라고 탈퇴를 알렸다.



강인은 "항상 멤버들에게는 미안한 마음뿐이었습니다. 하루라도 빨리 결심하는 것이 맞다고 항상 생각해왔지만 못난 저를 변함 없이 응원해 주시는 분들과 회사 식구들이 마음에 걸려 쉽사리 용기 내지 못했고

그 어떤것도 제가 혼자 결정해서는 안된다는 생각도 했습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하지만 제 문제로 인해 겪지 않아도 될 일들을 겪는 멤버들을 지켜보면서 더 이상 늦춰서는 안되겠다는 판단을 하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14년이란 오랜 시간 동안 언제나 과분한 사랑을 주신 E.L.F. 여러분들께 가장 죄송한 마음"이라고 팬들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강인은 "많이 늦었지만 슈퍼주니어란 이름을 내려놓고 홀로 걷는 길에도 항상 미안함과 고마움을 가슴에 새기고 나아가겠습니다"고 밝히기도 했다.



2005년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로 데뷔한 강인은 그룹 활동을 하며 팬들의 사랑을 받았지만 음주운전, 폭행 논란 등에 휩싸여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다음은 강인 글 전문



안녕하세요. 강인입니다. 정말 오랜만에 여러분들께 소식을 전하네요.

좋지 않은 소식이라 마음이 무겁지만 고심 끝에 글을 올립니다.



저는 이제 오랜 시간 함께했던 ‘슈퍼주니어’란 이름을 놓으려 합니다.



항상 멤버들에게는 미안한 마음뿐이었습니다

하루라도 빨리 결심하는 것이 맞다고 항상 생각해왔지만

못난 저를 변함 없이 응원해 주시는 분들과 회사 식구들이 마음에 걸려 쉽사리 용기 내지 못했고

그 어떤것도 제가 혼자 결정해서는 안된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하지만 제 문제로 인해 겪지 않아도 될 일들을 겪는 멤버들을 지켜보면서 더 이상 늦춰서는 안되겠다는 판단을 하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14년이란 오랜 시간 동안 언제나 과분한 사랑을 주신 E.L.F. 여러분들께 가장 죄송한 마음입니다.

많이 늦었지만 슈퍼주니어란 이름을 내려놓고 홀로 걷는 길에도 항상 미안함과 고마움을 가슴에 새기고 나아가겠습니다.



끝까지 저를 배려해 준 멤버들과 회사 식구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언제나 슈퍼주니어가 승승장구하기를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