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세젤예’ 김소연X홍종현 본가입성...시모 강성연 기선제압 “새아가”
  • ‘세젤예’ 김소연X홍종현 본가입성...시모 강성연 기선제압 “새아가” _이미지
Posted : 2019-07-06 21:21

결혼에 골인한 김소연과 홍종현이 한회장의 본가에 입성했다.



6일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선 강미리(김소연)와 한태주(홍종현)가 결혼에 골인한 가운데 본격적으로 한회장(동방우)집안에 입성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강미리는 전인숙이 아들처럼 키운 한태주와의 결혼을 강행했고 박선자는 강미리를 향한 걱정을 뒤로하고 결혼식에 참석했다. 결혼식장에서 돌아온 박선자는 강미리에 대한 걱정으로 몸져눕고 말았다. 박선자는 전인숙에게 전화해 “나는 죽고 싶어도 못죽는다. 내 딸 사지로 몰아넣고 어떻게 될까봐 절대 못 죽어. 너 혹시 미리한테 뭔일 생기며 너 내가 죽여 버릴거다”라고 말했다.



전인숙은 친딸 강미리와의 관계를 정리하기위해 한회장에게 한회장가에서 떠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회장은 전인숙이 가문을 떠나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고 그녀의 친정오빠들 역시 문제를 일으켜 재산을 탕진했음을 강조하며 그녀를 압박했다. 나혜미는 전인숙에게 집안의 서열을 언급하며 신경전을 벌였고 전인숙은 강미리에게 자신을 대하는 것처럼 굴면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집으로 돌아온 전인숙은 어린시절 딸과 함께 찍은 사진을 태우며 눈물을 흘렸다.



신혼여행을 떠난 강미리와 한태주는 서로를 향한 사랑을 확인하며 달달한 시간을 보냈다. 한태주는 수심이 가득한 강미리에게 “여보”라고 부르며 그녀를 웃게 했다. 이어 그는 “저는 세상에서 제일 예쁜 여자랑 했습니다. 제일 사랑하는 여자랑 했습니다. 그래서 아주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 작정입니다”라고 말하며 강미리를 설레게 만들었다.



신혼여행을 마치고 박선자의 집으로 먼저 인사를 온 강미리 한태주 부부. 두 사람은 선자와 미혜의 환대를 받으며 맛있는 저녁식사를 했다. 강미리는 엄마 선자에게 미안해했고 선자는 “잘만 살라. 그러면 되는 거다. 나중일은 나중에 생각하자”고 말했다.



이어 본가로 들어온 두 사람. 나혜미는 며느리로 들어온 강미리를 향해 “새아가라고 할거다. 아무래도 내가 시어머니니까”라고 기선제압을 했고 강미리는 “그렇게 하시라”고 대답했다. 이어 전인숙이 그만 둔다고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강미리는 어두운 표정을 지었다.



그런가운데 이날 방송말미에선 나혜미가 전인숙을 향해 그녀가 결혼할 때 두고 온 딸에 대해 묻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